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8-04 13:19:53
기사수정


▲ 충남도가 전기차 폐배터리 재사용·재활용을 미래 새로운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한다. 사진은 보령 관창산업단지 전경



[기계신문] 충청남도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모한 ‘전기차용 폐배터리 재사용 산업화 기술 개발’ 사업 대상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공모는 석탄화력발전 대체 산업 육성을 위해 충남도가 보령시와 기획, 발굴해 정부에 제안한 사업이다.


공모 선정에 따라 충남도는 보령 관창산업단지 내에서 전기차 폐배터리 재사용·재활용 기술 개발, 장비·기반 구축, 실증 등을 추진한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주관하고, 충남테크노파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전자기술연구원, 한국전지연구조합, 순천향대 등이 참여한다.


세부 사업으로는 전기차 실주행 기반 배터리·차량 데이터 플랫폼 개발 사용후 배터리 재사용 응용제품 검증 기술 개발 리튬이온전지 최적 재활용 공정 기술 개발 등이 있다. 이를 위해 충남는 올해부터 4년 동안 국비 150억 원을 포함해 총 300억 원을 투입한다.


충남도는 이 사업이 탈석탄 지역 대체 산업 발굴·육성의 성공 모델이 되고, 빅데이터 기반 자원 재활용 시스템 구축을 통한 저탄소 산업 구조 전환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도와 보령시가 지난해부터 보령시 주포면 관산리 일원에서 추진 중인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 조성 사업’과의 연계 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 조성은 2025년까지 5년간 253억 원을 투입, 내연기관 자동차를 전기차로 개조하고, 성능 평가 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유재룡 충남도 미래산업국장은 “국내외 전기차 수요에 따라 폐배터리도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사용후 배터리 활용 산업 육성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새롭고 편리한 방식의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프로세스를 개발해 충남을 사용후 배터리 산업 중심지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등록 전기차 수는 2013년 1,464대, 2015년 5,712대, 2017년 2만 5,108대, 2019년 8만 9,918대, 지난해 10월 20만 5,162대로 해마다 급증하고 있다.


초기 대비 용량이 70% 이하로 떨어질 때 교체가 필요한 점을 감안하면, 전기차 폐배터리 발생량은 올해 1,099개, 내년 2,355개, 2024년 4,831개, 2025년 8,321개, 2026년 1만 7,426개, 2027년 2만 9,508개 등으로 예상된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서형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브러쉬테크
서브_신성이엔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