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8-10 10:15:14
기사수정


▲ LG화학과 유한킴벌리가 함께 탄소중립과 자원 선순환을 위한 고객 맞춤형 친환경 소재 개발에 나선다.



[기계신문] LG화학과 유한킴벌리가 지난 9일 LG화학 신학철 부회장과 유한킴벌리 진재승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지속가능한 제품개발을 위한 소재 혁신 업무협약(MOU) ‘그린 액션 얼라이언스(Green Action Alliance)’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친환경 소재 적용 혁신 제품 개발 및 시장확대 ▲신소재 적용 제품에 대한 사용자 경험 공유 및 반영을 통한 고객 맞춤형 소재 및 제품 개발 확대 ▲친환경 소재(바이오·생분해·재생 원료가 일부 혹은 전체 포함된 소재)의 안정적 공급 등 협력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양사는 친환경 수요가 높은 위생용품에 고객 피드백을 신속하게 반영해 친환경 소재와 신제품 개발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원료 개발단계부터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자연유래 흡수체, 생분해 소재, 재생 포장재 등 사용자 관점에서 친환경 제품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LG화학은 세계 최초로 ISCC PLUS 친환경 국제 인증을 획득한 Bio-balanced SAP를 유한킴벌리에 공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유한킴벌리는 기저귀 제품(하기스 네이처메이드 오가닉)을 출시하는 등 양사는 성공적으로 협업을 이어오고 있다.

* Bio-balanced SAP(Super Absorbent Polymer) : 식물성 바이오 원료가 적용된 고흡수성수지로, 자기 무게의 약 200배에 해당하는 물을 흡수하며 주로 기저귀 등 위생 용품에 사용됨


이번 협력을 계기로 양사는 유아 및 성인용 제품에 친환경 소재를 확대 적용하면서 프리미엄 친환경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은 “LG화학의 지속가능 소재 기술력과 유한킴벌리의 제품력이 고객을 위한 자원순환경제 구축과 탄소중립 실현을 앞당기는데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전폭적인 투자와 기술지원으로 양사의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한킴벌리 진재승 대표이사는 “환경친화적 제품에 대한 높은 선호도를 실제 소비자 사용 제품으로 전환하도록 하는 것이 혁신”이라며 “LG화학과의 협력은 환경성과 제품력을 높여 다수의 소비자들과 함께 기후변화대응과 지속가능한 미래를 앞당기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_신성이엔지
서브우측_한팩
하이스틸_서브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