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8-17 09:05:11
기사수정


▲ 울산시가 ‘전기추진체계 친환경선박 협력단지 조성’을 위한 본격적인 실행계획 수립에 들어간다.



[기계신문] 울산시는 17일(수) 시청 국제회의실에서 ‘전기추진체계 친환경선박 협력단지(그린쉽 클러스터) 조성사업’ 기획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울산정보산업진흥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울산과학기술원, 현대중공업그룹 등 12개 기관 및 기업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과업 제안, 과업수행 계획, 과업관리 계획 발표와 관계기관 질의 및 답변 등으로 진행되었다.


용역은 오는 12월 15일 완료 예정으로, 주요 내용은 사업 추진의 필요성, 국내외 현황 조사·분석, 세부과제별 기술개요서 작성, 실증 인프라 구축 및 운영 기본계획 수립 등이다.


울산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전기추진체계 친환경선박 협력단지(그린쉽 클러스터) 조성사업’ 선정을 위한 최선의 방안을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조선해양 대·중·소기업의 동반성장과 부·울·경, 전남·북 초광역권 지역연계 협력을 통한 국가경제 발전의 동력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정부 부처와 협력하여 본 사업의 통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전기추진체계 선박 핵심기자재를 시스템 패키지화하고 통합성능 검증 체계 구축을 통해 세계적 수준의 미래 선박 기술 선도 도시로 재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기추진·자율운항선박 전동화, 디지털 전환 사업으로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전기추진 스마트선박 건조 및 실증’, ‘자율운항 스마트선박 시운전센터 건립’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특히 이 같은 기존 사업들을 통해 해상 디지털 운항데이터를 수집·확보하고 육상에서도 전기추진 선박의 핵심기자재를 통합 실증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등 초광역권과 연계한 조선산업 동반성장 생태계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_엑센티어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