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8-17 10:08:30
기사수정


▲ LG유플러스가 산업현장의 다양한 정보를 AI·빅데이터 기술로 분석해 현장에 적용한 설비 예지보전 및 이상진단 솔루션을 개발했다.



[기계신문] LG유플러스가 산업현장의 다양한 정보를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술로 분석해 현장에 적용한 ‘온수배관 이상진단’, ‘가스배관 이상진단’, ‘추세이상예측’ 등 설비 예지보전 및 이상진단 솔루션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온수배관 이상진단 솔루션은 열수송관 주변 지표면에 지열 측정 디바이스를 설치하고 진동, 지열, 기울기 등을 주기적으로 측정한다. 만약 굴착공사 또는 노후화로 열수송관에 누수가 발생하면 운영사에 즉시 알려준다.


이 솔루션은 송수관이 매설된 주변의 환경과 깊이, 기온 등 외부정보를 활용해 계절에 따른 지중온도 변화를 반영하여 파열·충격·센서 고장 등을 진단하는 알고리즘의 정확도를 향상시키는 기능을 탑재했다. 열수를 공급하는 발전회사에서 활용하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AI·빅데이터를 활용한 AIoT 기술 기반 스마트팩토리 설비 예지보전 솔루션을 개발했다. ‘가스배관 이상진단 솔루션’은 가스가 배출될 때 발생하는 미세한 30~40 ㎑ 대역 초음파의 세기를 측정해 가스 누출을 탐지한다. 수많은 배관을 운용하는 정유, 화학 공장에서 가스배관의 미세누출을 조기 감지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팩토리 센서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시계열로 분석해 상승 또는 하강 추세를 분석하는 ‘추세 이상예측 알고리즘’을 이용하면 임계치에 도달하지 않아도 미리 이상 발생시점을 예측할 수 있다.


이 밖에도 LG유플러스는 공작기계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이상여부를 탐지하기 위해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설비 예지보전 솔루션을 개발했다. 이번 AI·빅데이터 기반 이상진단 기술을 개발한 LG유플러스는 앞으로도 산업현장의 다양한 위험환경에 대응하는 AIoT솔루션을 발굴하고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전영서 LG유플러스 CTO 기업서비스개발Lab장(담당)은 “다양한 IoT 센서와 설비로부터 수집한 데이터로부터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하기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향후 스마트팩토리와 산업IoT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이상진단 기술 외에도 예지보전 기술 및 예측기술 확보하여 고객에게 더 가치 있는 정보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