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8-26 13:46:52
기사수정


▲ (오른쪽부터) 두산에너빌리티 송용진 전략혁신부문장과 덕양 제임스 김 대표이사가 26일 경기도 분당두산타워에서 ‘디지털 및 수소 사업에 대한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두산에너빌리티는 26일(금) 수소 등 산업용 가스 제조 전문기업인 ㈜덕양과 ‘디지털 및 수소 사업에 대한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경기도 분당두산타워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두산에너빌리티 송용진 전략혁신부문장, 덕양 제임스 김 대표이사 등 각 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덕양은 국내 최대 수소 공급·생산기업으로, 국내 유통되는 산업용 수소의 약 40%, 국내 탄산시장의 약 12% 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두산에너빌리티의 디지털 기술과 덕양의 화공플랜트 운영 역량을 결합해 관련 디지털 플랫폼 구축에 대해 협력할 예정이다.


예측 진단, 플랜트 최적화, 디지털트윈 등 화공플랜트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도입하면 플랜트의 환경 배출물을 최소화하고 원가 절감, 공장 가동률 증대 등에 기여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양사는 수소의 생산, 유통, 활용 분야에서도 포괄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두산에너빌리티 송용진 전략혁신부문장은 “두산에너빌리티의 디지털 사업은 수년간 국내외 발전소에서 검증된 기술력을 선보이며 고객과 신뢰를 구축해 왔다”면서 “이번 협약을 계기로 회사의 디지털 솔루션이 발전 분야뿐만 아니라 산업 전반에 범용성을 갖춘 제품임을 입증하고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산에너빌리티는 2013년부터 데이터분석팀, 디지털솔루션팀 등으로 구성된 ‘디지털 이노베이션’ 조직을 운영하고 있으며, 발전소 조기 경보 솔루션인 ‘프리비전’ 등 자체 개발한 디지털 솔루션을 국내외 발전소에 적용시켜 발전플랜트 신뢰성과 효율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_신성이엔지
서브우측_한팩
서브우측_서형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브러쉬테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