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05 15:17:55
기사수정


▲ 충남도가 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의 소재 개발과 제품화 등을 지원하는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 사진은 충남테크노파크 전경



[기계신문] 충남도가 ‘2022년 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특화단지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 공모를 통과해 국비 164억 원을 확보했다.


도는 지난해 지정받은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와 현재 구축 중인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등과 연계해, 디스플레이산업 세계 1위의 입지를 확고하게 다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테스트베드는 디스플레이 소재 기술 개발과 사업화 기반 조성, 성능·신뢰성 평가 등을 위해 2024년까지 총 174억 원을 투입해 충남테크노파크 디스플레이센터 내에 구축한다.


테스트베드 세부 사업 내용은 장비 구축 기술 지원 네트워크 구축 전용공간 확보 등이다. 장비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을 감안하여 소재 합성과 신뢰성 평가, 양산성 평가 등이 가능한 44종 49대를 구축한다.


기술은 소재 합성과 정제, 분석, 분산, 코딩 및 필름 제조, 소자 단위 성능 및 신뢰성 평가 등을 지원한다. 또, 소재 설계 및 시물레이션, 소재 합성‧정제‧분석 관련 기술 애로 지원, 제작 단계에서 발생하는 문제점 해결 등도 지원하게 된다.


지적재산권 분석과 경쟁사별 출원 동향, 핵심 및 장벽 특허에 관한 권리 분석, 선행 및 원천 특허에 대한 권리 침해 여부 판단, 특허 침해 회피 방안 등도 지원 범위로 설정했다. 신규 구축 장비나 기존 장비를 활용한 소자 단위 시제품 제작과 금형 제작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테스트베드에서는 이와 함께 앵커기업을 대상으로 개발품 시연을 할 수 있도록 신기술 데모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개발한 기술 사업화 촉진을 위한 통합 지원 체제도 마련한다.


이밖에 신기술 정보 공유와 기업과 연구기관 간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도록 세미나와 포럼을 개최하며, 분야별 기술 커뮤니티도 구성·운영한다.


충남도는 테스트베드가 본격 가동되면 과학·기술적으로 디스플레이 아이디어-소재 개발-시제품-사업화 등 전 주기적 기업 지원 및 협업 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제·산업적으로는 기업들이 신소재·부품 개발을 통한 시장 진입 경쟁력을 확보하고, 사회적으로는 매출 증대와 신규 고용 창출 등의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유재룡 충남도 미래산업국장은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 조기 추진은 민선8기 힘쎈충남의 공약 사항”이라며 “이번 테스트베드는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 내 소재·부품 전문 기업을 발굴·육성하며 경쟁력 강화를 이끌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_신성이엔지
서브우측_한팩
서브우측_서형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브러쉬테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