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06 10:32:04
기사수정


▲ 현대건설은 건설근로자 고용환경 개선과 안전하고 체계적인 건설현장관리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기계신문] 현대건설은 중소 협력사의 주도적인 안전관리 역량강화를 위해 ‘안전관리 우수 협력사 포상제도’를 신설해 본격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최근 3년간 건설현장 재해 가운데 대다수가 중소기업 관리 현장에서 발생한 만큼, 현대건설은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안전관리 인센티브를 적극 지원하여 현장 안전사고 예방 및 중대재해 근절에 힘쓸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이번 제도를 통해 전 공정 무재해를 달성하는 하도·자재하도 협력사에 계약규모에 따라 200만원(1억 원~10억 원), 500만원(50억 원 미만), 800만원(100억 원 미만), 1,000만원(100억 원 이상)의 현금포상을 실시할 계획이다. 대·중소기업 상생협력기금 출연 재원으로 운영하는 안전관리 포상금은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안전관리 우수 협력사 포상은 대상 중소기업 가운데 ▲일반조건(전 공정 무재해, 해당 반기 중 정산 완료)을 모두 충족하고 ▲결격사유(미등록 업체, 안전평가 불량, 진행 중인 타 계약에서 재해 발생 이력 보유)에 하나라도 해당되지 않을 경우에 한해서 상·하반기로 나누어 연 2회 실시할 예정이다.


올해는 제도 시행 원년으로 2022년 6월부터 10월까지 정산이 완료되는 하도·자재하도 계약 수행 협력사를 대상으로 자격 심사를 거쳐 오는 12월에 포상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제도는 기업 단위로 포상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현대건설 전 사업장 내에 해당 협력사가 수행하는 계약 건별로 개별 포상을 진행한다. 이는 포상금 수혜 효과를 확대함으로써 협력사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현장 근로자의 안전사고 예방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방안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안전관리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를 5천억 원 규모로 대폭 늘리는 한편, 협력사 안전관리 기준 강화와 지원을 확대하는 등 현장 안전사고 예방의 토대를 마련해왔다”며 “안전관리 제도를 중소 협력사로 확장해 건설현장의 위험요소를 근원적으로 제거함으로써 빈틈 없는 안전보건체계와 상생 안전문화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8월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 전면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함으로써 건설업계 최초로 의무 사업장 외 전 사업장으로 자율적 적용을 확대하는 등 건설근로자 고용환경 개선과 안전하고 체계적인 건설현장관리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