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11 09:56:03
기사수정


▲ 전라남도는 신재생에너지 자원을 활용, 디지털 뉴딜 핵심기반 시설인 글로벌 데이터센터를 2030년까지 10개소를 유치할 계획이다.



[기계신문] 전라남도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원유’로 비유되는 ‘데이터’ 산업 육성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자원을 활용, 디지털 뉴딜 핵심기반 시설인 글로벌 데이터센터를 2030년까지 10개소를 유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적으로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등 첨단산업 발달과 비대면 활동 증가에 따른 데이터 수요 폭증으로 데이터센터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국은 보안이 취약하고, 일본은 재해가 빈발하며, 홍콩은 정치 불안하다. 반면 우리나라는 다른 아시아 국가에 비해 재해에 안전하고 전기료가 저렴하며, 정보통신기술(ICT) 강국으로서 우월한 입지요건을 갖춰 글로벌 데이터센터 허브로 급부상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 데이터센터 80% 이상이 수도권에 편중돼 있어 전력 공급난이 가중된 데다, 정부가 분산에너지 정책을 추진하고 있어 국내외 기업이 비수도권, 특히 RE100 실현이 가능한 지역으로 관심을 돌리고 있다.


전남은 신재생에너지 자원 전국 1위의 잠재량 및 생산량을 갖췄고, 타 지역에 비해 재해로부터 안전하고 저렴한 산업용지가 다수 분포해 글로벌 기업의 RE100 요구를 충족시킬 최적의 지역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데이터센터가 필요한 국내외 기업과 투자사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우선 전남도는 2030년까지 글로벌 데이터센터 10개소를 유치하고 데이터센터 기반 융복합산업 육성 기반 구축을 목표로 ‘글로벌 데이터센터 클러스터 조성 기본구상(안)’을 마련, 데이터센터 유치 및 전반적인 데이터산업 육성을 위한 전담조직을 신설했다. 데이터산업 진흥조례를 제정하는 등 도내 데이터 기업 지원체계 구축과 관련 제도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정무부지사를 단장으로 도(3개 실과 11개 팀), 전남테크노파크,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등이 참여하는 ‘글로벌 데이터센터 클러스터 조성 추진단’을 구성, 운영하는 등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고 있다.


‘글로벌 데이터센터 클러스터 조성 기획 용역’도 진행 중이다. 기획 용역에서는 권역별 글로벌 데이터센터 집적단지 조성을 위한 타당성 조사, 신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데이터센터 전용 RE100과 통신 인프라 조사, 데이터센터 전후방 연관산업 연구 분석 및 폐열활용 방안 연구, 산학연 연계 연구개발 전문인력 양성 전략 등을 조사 연구할 계획이다.


이에 전남도는 올해 10월까지 광양 황금산업단지 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해 투자사와 부지계약을 하고 2023년부터 지역 관련 대학 등과 함께 데이터 전문인력 양성사업도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김종갑 전남도 전략산업국장은 “전 세계 데이터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글로벌 데이터센터 기업의 국내 진출이 본격화되고 있다”며 “지역이 보유한 풍부한 신재생에너지 기반을 활용해 친환경적 데이터센터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전남이 데이터산업의 중심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케이피에이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