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16 09:09:33
  • 수정 2022-09-16 09:10:05
기사수정


▲ 제22회 국제탄화규소학술회의(ICSCRM) 부산 유치는 지난 2022년 9월 13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된 제19회 학술회의에서 최종 확정되었다.



[기계신문] 부산시가 탄화규소(SiC, Silicon Carbide) 분야 세계 최대 행사인 국제탄화규소학술회의(ICSCRM, International Conference on Silicon Carbide and Related Materials, 이하 학술회의)를 2025년 9월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탄화규소(SiC)는 규소(Si)와 탄소(C)로 이루어진 물질로 다이아몬드 다음으로 단단하며, 기존 반도체 소재로 많이 쓰이는 규소(Si)와 달리, 고전압·고내열 등 물질특성이 뛰어난 차세대 반도체 소재로 에너지절약에 적합하여 전기차 등에 주로 사용된다.


이번 부산 유치는 2022년 9월 13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된 제19회 학술회의에서 최종 확정되었다. 학술회의는 2019년부터 1년 주기로 개최되고 있으며, 그동안 미국, 유럽, 일본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한국이 반도체 분야에서 국제적 활동 범위를 넓히기 위해 부산시, 한국전기전자재료학회, 부산관광공사 등이 협력하여 노력한 결과 3번째 도전 끝에 유치 성공했다.


이에 제22회 학술회의는 2025년 9월에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며, 20개국 산·학·연 관계자 1,200여 명이 참석하여 학술발표, 초청강연, 전시회 등이 진행될 계획이다.


이번 유치는 국내 산·학·연의 탄화규소 분야 발전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특히 부산은 SiC파워반도체 산업 클러스터 조성에 노력하고 있어 글로벌 기술경쟁력 확보와 관련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파워반도체(전력반도체)는 데이터를 저장하는 메모리반도체와 달리, 전자기기 등에 필요한 전력을 각 기기에 맞게 변환 및 제어 역할을 하는 반도체를 말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학술회의 유치로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 내 파워반도체산업 밸류체인 조성이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며 “지역 내 신산업을 지속적으로 성장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서형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브러쉬테크
서브_신성이엔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