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19 10:44:50
기사수정


▲ 특허청에 따르면, 지식재산권 5대 강국(한·미·일·중·유럽)에 신청된 인공지능 가속기 관련 특허출원은 최근 10년간(2011~2020) 연평균 15%로 증가하였다.



[기계신문] 지난 2020년 애플은 자사 컴퓨터용 칩인 ‘M1’을 발표했다. 2021년에는 테슬라가 자율주행 학습용 슈퍼컴퓨터를 위한 칩인 ‘D1’을 발표하고, 구글은 ‘텐서’라는 칩을 발표했다.

* 칩 : 반도체로 구현된 전자회로의 집합으로, 전자기기에서 연산 및 논리 처리를 담당하는 부품


이처럼 정보 기술 대기업(빅테크)들의 전용 칩 발표가 연달아 나타나고 있다. 전용 칩 개발 대유행의 주요한 이유는 자사 소프트웨어의 인공지능 기능을 좀 더 빠르게 수행하기 위한 것으로, 즉 인공지능 가속기가 기업들의 핵심 경쟁력이 되어가고 있다.


인공지능 가속기(AI)는 인공지능을 구현하고 실행하기 위한 전용 하드웨어에 적용된 기술로, 인공지능이 본격 등장한 2010년대 초에는 중앙처리장치(CPU), 그래픽처리장치(GPU), 메모리 등 범용 컴퓨터 부품을 이용해 구현했으나, 점점 인공지능만을 위한 독자적인 하드웨어인 인공지능 가속기가 속속 개발되어, 현재는 머신러닝, 딥러닝 등의 소프트웨어 영역과 함께 하드웨어 영역으로서 인공지능산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 IP5 특허출원건수



특허청에 따르면, 지식재산권 5대 강국(IP5, 한·미·일·중·유럽)에 신청된 인공지능 가속기 관련 특허출원은 최근 10년간(2011~2020) 연평균 15%로 증가하였다. 특히 알파고와 이세돌의 대국으로 개발 대유행이 일기 시작해 최근 5년간(2016~2020) 연평균 26.7%로 급증하는 등 기술발전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원인 국적별로 살펴보면, 미국이 45%로(2,255건) 가장 높고, 중국 23.1%(1,156건), 한국 13.5%(677건), 일본 10.1%(504건), 유럽 5.3%(267건)를 자리하고 있다.



▲ 출원인 국적별 특허출원건수



지난 5년간(2016~2020) 주요국의 출원 건수는 직전 동기(2011~2015년) 대비 평균 3.4배(1,129건→3,879건) 증가한 반면, 우리나라는 7.5배(80건→597건) 늘어났고, 출원인 수도 주요국이 평균 2.8배(243명→685명) 증가하는 동안 우리나라는 3.8배(23명→ 88명) 늘었다. 이는 인공지능 가속기에 대한 국내 연구개발이 활발하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어, 향후 출원 점유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다출원 순위를 살펴보면 ➊인텔이 438건(8.7%)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➋삼성전자가 272건(5.4%), ➌캠브리콘 262건(5.2%), ➍IBM 158건 (3.2%), ➎구글 151건 (3.2%)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기업 중 다출원 순위는 ➊삼성전자, ➋한국전자통신연구원(58건), ➌SK(45건), ➍스트라드비젼(30건), ➎서울대학교(27건) 순이고, 한국과학기술원, 포스텍 등이 그 뒤를 잇는 등 정보 기술(IT) 분야의 기업과 대학·연구소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 인공지능 가속기 분야 다출원 순위(2011~2020)



특허청 박재일 인공지능빅데이터심사과장은 “초지능화 시대로 접어들면서 인공지능이 빠르게 학습하고 추론할 수 있게 해주는 ‘인공지능 가속기’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어, 향후 기술 주도권 확보를 위한 경쟁도 치열해질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인공지능 분야에서 영향력을 키워가기 위해서는 기반 기술인 인공지능 가속기의 혁신적인 핵심 특허를 확보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명신방진산업
서브광고_우일산업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동광특수인물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