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22 10:35:03
기사수정


▲ 경상북도는 22일(목) 독일 프라운호퍼 IKTS, 구미시, 구미전자정보기술원과 메타버스 글로벌 기술협력을 위한 파트너십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경상북도는 22일(목) 독일 프라운호퍼 IKTS(Fraunhofer Institute For Ceramic Technologies and Systems), 구미시, 구미전자정보기술원(GERI)과 메타버스 글로벌 기술협력을 위한 파트너십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식에는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 독일 프라운호퍼 IKTS 알렉산더 미카엘리스(Alexander Michaelis) 소장, 구미 부시장, 우병구 구미전자정보기술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4개 기관은 메타버스 글로벌 공동기술개발사업 추진 공동연구개발 및 사업활동을 위한 플랫폼·사업조직의 구성 상호 이익을 도모하고 상호 목적 달성을 위한 기타 형태의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프라운호퍼연구협회는 막스플랑크(Max Planck Institute)와 함께 독일을 대표하는 연구기관으로, 독일 전역에 75개 연구소를 보유한 응용과학기술 분야 최고 연구기관이다.


특히, 프라운호퍼 IKTS는 유럽 최대 규모의 첨단 세라믹 소재 연구소로 메타버스 융합형 산업 진단 검사장비, 인공지능(AI) 기반 머신러닝 개발을 선도하고 있다. 또, 독일 정부에서 시행 중인 4차 산업혁명을 수행하기 위한 스마트팩토리 콘셉트의 연구개발을 활발하게 수행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경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메타버스 혁신특구 조성사업의 신호탄이라 할 수 있다. 경북도는 정부의 ‘글로벌 신산업 혁신특구 정책’과 연계해 세계적 수준의 메타버스 테스트베드 구축, 도전적 연구개발 지원, 국내 메타버스 융합산업을 선도해 글로벌 진출 전진기지 육성을 위한 글로벌 메타버스 혁신특구 조성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지역의 강점인 5G 시험 테스트베드 인프라, 공공데이터 센터, 확장현실(XR) 디바이스 개발지원센터 등 기업과 연구기관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본 인프라를 기반으로 기업단지, 연구단지, 콘텐츠 서비스 단지가 집적화된 글로벌 메타버스 혁신특구를 만들어간다는 구상이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글로벌 메타버스 혁신특구를 통해 1970년대 경북이 제조산업을 이끌어 나갔듯이 메타버스 신산업으로 경북이 대한민국 산업 대전환을 선도해 나가야 한다”며“프라운호퍼 IKTS 등 국제 연구소와 글로벌 기업 유치, 협업을 통해 경북을 세계 대표 메타버스 주도지역으로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경북도는 메타버스 공동기술개발을 시작으로 프라운호퍼 연구소 공동연구센터 유치, 메타버스 관련 원천기술 공동연구 및 기술사업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여 도내 메타버스 관련 기업의 연구개발(R&D) 자립화 및 혁신을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