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26 10:16:36
기사수정


▲ (오른쪽부터) LG유플러스 서재용 스마트팩토리사업담당(상무), 젠틀에너지 송찰스기석, 김진구 공동대표



[기계신문] LG유플러스는 지난 23일 산업용 AI솔루션 전문기업 젠틀에너지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LG유플러스의 통신 인프라와 기업 네트워크, 젠틀에너지의 기술력을 결합한 시너지로 중소·중견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정조준한다는 취지다.


서울 마포구 젠틀에너지 사옥에서 열린 이날 업무협약식은 LG유플러스 서재용 스마트팩토리사업담당(상무), 젠틀에너지 송찰스기석, 김진구 공동대표 등 양사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젠틀에너지는 2019년 설립 후 제조업 시스템 혁신을 통한 사업 성과 및 미래 비전을 인정받으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젠틀에너지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은 노후화된 제조업 공장의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가능케 하는 기술로 생산성 모니터링 실시간 유지보수 자동 부품 관리 등을 지원해 중소·중견기업의 제조 효율성을 향상시킨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설비 생산성 모니터링 솔루션’ 구축 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 솔루션은 공장 현장에 존재하는 자기장·진동·열·빛 등의 에너지를 활용해 별도의 전원 없이 구동되는 자가발전 센서로 설비의 데이터를 수집한다. 공장 관리자는 AI 알고리즘이 분석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효율적인 생산 계획을 수립하고, 생산성 향상을 위한 모니터링을 할 수 있다.


양사는 이 솔루션 구축 사업을 통해 중소·중견 제조기업들의 스마트팩토리 전환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소·중견기업들은 효율적인 공장 운영을 위해 생산수량 및 설비 가동률 등 핵심 데이터를 필요로 하나, 큰 규모의 초기 투자 비용이 발생해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설비 생산성 모니터링 솔루션은 별도의 설비 개조 및 유선 네트워크 공사를 필요로 하지 않고, 5G·LTE 기반의 자가발전 센서로 공장 설비가 가동되는 상태에서도 간단하게 스마트팩토리 구축이 가능해 초기 투자 비용이 대폭 절감된다.


향후에도 양사는 선박·항공·자동차 부품 등 생산 조립업부터 화학·철강 분야에 이르는 다양한 제조업의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스마트팩토리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신규 솔루션 발굴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 서재용 스마트팩토리사업담당(상무)은 젠틀에너지와의 협약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에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기술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면서 기업들의 비용 투자 부담은 줄이고 생산성은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젠틀에너지 송찰스기석 공동대표는 “LG유플러스의 통신 인프라 및 영업 네트워크와 젠틀에너지의 기술력을 결합하여 중소·중견기업의 디지털 전환 확산에 기여할 수 있게 되었다”며 “에너지 효율도 개선하는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고도화하여 지속 가능한 사회를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케이피에이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