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28 14:01:47
기사수정


▲ (왼쪽부터) 한국재료연구원 이정환 원장과 ㈜코나솔 강윤근 대표



[기계신문] 한국재료연구원(KIMS)이 금속복합소재 전문기업 ㈜코나솔과 사용후핵연료의 운반·저장 용기 소재의 상용화를 추진한다.


재료연구원은 지난 9월 21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KIMS TECHFAIR 2022’ 개막식에서 ㈜코나솔과 기술사업화 협약식을 맺고, 연구원의 B4C-Al 복합소재 교반주조 공정 기술이전과 향후 기술협력 등을 약속하는 자리를 가졌다.


국내 사용후핵연료 임시 저장시설은 2028년 고리 원자력발전소부터 점차 포화가 예상되어, 사용후핵연료를 운반·저장할 수 있는 캐스크(DPC, Dual Purpose Cask) 개발이 현재 진행 중이다.


이 용기에 사용되는 중성자 흡수 소재는 미국, 일본 등 외국 소재 기업으로부터 전량 수입하고 있어, 운반·저장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중성자 흡수 알루미늄 복합재료 기술의 국산화 및 원천기술 개발이 중요하다.


재료연구원은 자체 개발한 장비와 공정 해석을 통해 저비용 주조 기반의 중성자 흡수 알루미늄 복합소재 판재를 최대 2m 길이까지 제조하는 데 성공했다. 이 기술을 기반으로 ㈜코나솔은 양산설비 구축을 통해 최대 5m급의 실제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이정환 재료연구원장은 “금속 복합소재 교반 주조 공정 기술 개발을 통해 기존의 분말야금 대비 저렴하면서도 특성이 우수한 금속복합 소재를 제조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그동안 국내 생산이 전무하고 수입에 의존하던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인 사용후핵연료를 안전하게 보관 및 이동하는 핵심 소재의 국산화가 조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_신성이엔지
서브우측_한팩
서브우측_서형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브러쉬테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