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29 09:34:44
기사수정


▲ 두산에너빌리티가 제주대학교와 산학협력을 강화하며 풍력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왼쪽부터) 두산에너빌리티 전략혁신부문 송용진 부사장과 제주대 공과대학 학장 임종환 교수

 


[기계신문] 두산에너빌리티가 지난 28일 제주대학교에서 ‘두산에너빌리티-제주대학교 초전도 연구장비 기증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증식에는 제주대 공과대학 학장 임종환 교수와 두산에너빌리티 전략혁신부문 송용진 부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초전도는 매우 낮은 온도에서 전기저항이 0에 가까워 지는 현상을 말한다. 풍력발전기에서 초전도 기술을 적용한 회전기와 냉각장치 등 기자재들은 기존 기술을 사용할 때보다 크기를 대폭 줄이고 발전 효율을 높이는 장점이 있다. 풍력 선진국에서도 초전도 기술을 풍력발전기에 적용하기 위한 연구개발이 진행 중이다.


제주대학교와 한국전기연구원은 지난 2002년부터 본격적으로 초전도 코일 등 핵심 원천기술 상용화를 위해 연구개발을 진행해오고 있다.


이에 앞서 초전도 응용기기 연구개발사업에 착수한 바 있는 두산에너빌리티는 제주대와 산학협력을 통한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그동안의 초전도 관련 연구개발 실적 장비들을 기증했다.


이날 기증한 초전도 관련 기자재는 5 MW 고온 초전도 모터 드라이버 등 39종이다. 2019년에도 75 KW 고온 초전도 전동기 시제품 외 5종을, 2021년에는 초전도 코일 냉각장치 외 32종을 기증한 바 있다.


두산에너빌리티 전략혁신부문 송용진 부사장은 “제주대와 산학협력을 통해 초전도 풍력 기술을 고도화할 수 있도록 공동 노력할 계획”이라며 “이번 초전도 연구장비 기증을 발판으로 신재생을 비롯한 분산전원 및 전력망, 그린수소 생산 및 활용 분야 등에서도 협업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에이텍
서브_엑센티어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