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29 14:05:50
기사수정


▲ ‘광주첨단 통합관제센터’ 개소식이 지난 28일 광주첨단산단 내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지역본부 청사에서 개최됐다.



[기계신문] 광주첨단국가산업단지를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형 산업단지’로 이끌어갈 ‘광주첨단 통합관제센터’ 개소식이 지난 28일 광주첨단산단 내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지역본부 청사에서 개최됐다.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 김정환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 김광진 광주광역시 문화경제부시장, 입주기업 대표 및 유관기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이날 개소식은 통합관제센터 구축사업을 통해 도입된 주요 안전 인프라에 대한 모의시연 형태로 진행됐다.


우선, 지난 2020년 8월 발생한 광주첨단산단 집중호우 피해를 교훈 삼아 도입한 ‘AI 침수대응 지원시스템’을 통해 첨단산단 내 집중호우 및 침수 가능성을 예측하여 입주기업에게 사전 경보를 발송함으로써 피해 최소화를 위한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과정을 시연했다.


또한, 지능형 CCTV를 포함하는 화재감시 시스템을 통해 광주첨단산단 내 화재 발생 시 해당 시스템이 스스로 연기·불꽃·온도를 감지·분석하여 신속한 신고 및 인근 입주기업에 대한 안내가 이루어지는 과정도 시연되었다.


‘광주첨단 통합관제센터 구축사업’은 인공지능(AI)과 ICT 기술이 접목된 통합관제시설을 비롯한 디지털 기반 인프라를 확충하여 광주첨단산단 입주기업과 근로자들의 안전을 강화하고 출·퇴근 등 생활 편의성 제고를 목표로 2021년부터 추진해왔다.


산업단지의 디지털, 친환경 전환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의 중점사업 중 하나로 추진 중인 본 사업은 한국산업단지공단을 전담기관으로 광주광역시(주관기관), 주식회사 케이티(참여기관)와 함께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국비 85억 원, 지방비 45억 원 등 총 133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1차년도에는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지역본부 청사 내 통합관제실 설치를 시작으로, IoT수위계측 시스템, 방범·교통·화재감시를 위한 지능형 CCTV 및 광주첨단산단 근로자 편의를 위한 무료 Wi-Fi인프라 등이 설치되었다.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올해 2차년도에는 1차년도에 이어 ▲통합관제센터 전산인프라 및 ▲침수대응지원시스템 고도화 ▲지능형 CCTV ▲공공 Wi-Fi 인프라 확충이 계속되고 있으며, 광주첨단산단 근로자들의 편의성 제고를 위한 ▲스마트정류장쉘터 ▲스마트보안등 ▲스마트주차장 설치 등이 진행되고 있다.


한국산업단지공단 김정환 이사장은 “통합관제센터를 통해 입주기업의 재난안전 사고를 최소화하고, 근로자들의 안전과 생활 여건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정부, 지자체, 민간과 힘을 합쳐 광주첨단산단의 디지털화, 친환경화를 앞당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