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0-07 15:19:45
기사수정


▲ CJ제일제당과 유한킴벌리가 함께 친환경 생분해 소재 PHA를 활용한 ‘지속가능한 제품’ 확대에 나선다. (오른쪽부터) 황윤일 CJ제일제당 바이오사업부문 대표와 진재승 유한킴벌리 대표



[기계신문] CJ제일제당은 지난 6일 유한킴벌리와 황윤일 CJ제일제당 바이오사업부문 대표, 진재승 유한킴벌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그린 액션 얼라이언스’에 참가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그린 액션 얼라이언스(Green Action Alliance)는 지속가능 소재를 개발하고 자원순환 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친환경 소재 및 제품 혁신을 주도하는 기업간 협력체로, 유한킴벌리가 출범, 운영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지속가능 소재 개발과 제품 적용의 중요성 인식 기술혁신을 통한 지속가능성 목표 달성을 위한 상호 노력 지속가능한 소재를 활용한 제품화 적극 참여 및 시장 확대 친환경 생분해 소재 PHA(polyhydroxyalkanoates) 활용 제품 개발 및 공급 기반 기후변화 대응과 ESG 경영 실천 등을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특히, CJ제일제당을 비롯한 극소수 기업만 상업생산 중인 친환경 생분해 소재 PHA를 활용한 기저귀나 물티슈, 마스크, 포장재 등의 소비자 밀접 제품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실제 제품이 출시되면 ‘가치소비’에 민감한 소비자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CJ제일제당은 최근 PHA 활용을 확대하기 위한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글로벌 호텔 체인 아코르(ACCOR)와 업무협약을 맺고, 아코르 계열 호텔에서 제공하는 각종 플라스틱 용품을 PHA 소재로 대체하기 위한 협력관계를 시작했다. 이밖에도 메이크업 브랜드 ‘바닐라코(BANILACO)’와 함께 화장품 용기 개발에 나서 생분해 소재 용기가 사용된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양사의 이번 협업은 친환경 원료소재를 기반으로 환경성과 혁신성을 겸비한 지속가능한 제품을 확장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유한킴벌리는 2030년까지 매출의 95% 이상을 지속가능한 제품을 통해 달성한다는 ESG 경영 목표를 세운 바 있다.


황윤일 CJ제일제당 바이오사업부문 대표는 “석유계 플라스틱을 대체하는 친환경 생분해 소재 사용을 확대할 방침이며, 생활속 일회용품이 그 출발점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다양한 기업과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진재승 유한킴벌리 대표는 “친환경 소재 기반 제품혁신을 통해 고객 선호도를 높이고 실제 시장을 주도하는 제품으로 자리잡게 하는 것이 자원순환 경제가 완성되는 혁신이며, 이를 위해 산업계 전반의 변화와 협력이 필수적”이라면서 “CJ제일제당과의 협력을 통해 환경성과 제품력을 높여 소비자와 함께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한 미래를 앞당기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지난 5월 인도네시아 파수루안 바이오공장에서 PHA 본생산을 시작하고 생분해 소재 전문브랜드 PHACT(팩트)’를 론칭했다. 현재 PHA 연간 생산규모는 5천 톤으로, 오는 2025년까지 6만 5천 톤으로 늘릴 계획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서형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브러쉬테크
서브_신성이엔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