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0-12 17:43:17
  • 수정 2022-10-12 17:43:58
기사수정


▲ 한화시스템은 경북도, 구미시와 12일(수) 구미시청에서 구미사업장 확장 이전에 관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차세대 전투기 ‘KF-21’과 한국형 패트리엇 ‘천궁-Ⅱ’에 최첨단 레이더를 공급하는 한화시스템이 경북 구미에 2024년까지 2,000억 원을 투자, 임대해 쓰고 있던 삼성전자 구미1사업장을 떠나 예전 한화 구미공장 부지로 확장 이전한다.


한화시스템은 이와 관련해 경북도, 구미시와 12일(수) 구미시청에서 어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장호 구미시장, 김영식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한화시스템을 포함한 한화그룹 내 방산계열사는 세계 100대 방산기업 중 30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을 정도로 연일 주가를 높이며 K-방산의 주역으로 활약하고 있다. 지난 8월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방산강국 도약을 천명하며 세계 4대 방산 수출국 진입을 목표로 내세웠다.


이에 맞춰 경북도는 지난달 28일 LIG넥스원과 1,100억 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 한화시스템까지 경북에 투자 릴레이가 이어지며 구미에서 K-방산의 미래를 만들어가고 있다.


국무총리실 산하 국가정책연구원인 산업경제연구원(KIET)에 따르면, 올해 방산수출은 역대 최대실적인 100억 달러를 돌파했다. 또, 현재 진행 중인 호주의 레드백 장갑차 등 입찰 수주가 원활하게 이어진다면 최대 200억 달러까지 달할 것으로 보여, 우리나라가 미국, 러시아, 프랑스에 이어 세계 방산수출 4위권에 진입하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방산혁신클러스터 유치에도 도전하고 있다. 경북에는 유도무기, 탄약 분야 최대 생산 거점인 구미를 중심으로 한화시스템, LIG넥스원, 풍산 등 국내 방위산업을 대표하는 무기체계 기업과 250여개의 방산 중소·벤처기업이 위치하고 있어 방산혁신클러스터의 최적지로 꼽히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K-방산의 양대산맥인 LIG넥스원과 한화시스템의 대규모 투자가 구미에서 실현되면서 구미의 방산혁신클러스터 유치는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 됐다”며 “방산혁신클러스터 유치를 통해 대한민국의 ‘방산수출 세계 4강‘을 경북이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_엑센티어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에이텍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