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0-17 10:05:58
기사수정


▲ 경상북도는 지난 13일 자동차산업 대전환 수퍼클러스터, 경북형 일자리 산학관 인력양성 협력체계 구축, 지역 상생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실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경상북도는 지난 13일 자동차산업 대전환 수퍼클러스터, 경북형 일자리 산학관 인력양성 협력체계 구축, 지역 상생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실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은 경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미래차 대전환 상생형 지역일자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역 자동차부품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전문인력 육성, 사회적 가치 확산 등 지역사회와 동반성장 실현을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는 경주, 영천, 경산 지역에 소재한 에코플라스틱, 다스, 신영, 한중엔시에스, 화신, 대영전기, 아진산업, 건화이엔지, 일지테크 등 9개사와 경북도, 경주, 영천, 경산시가 주체로 나섰다.


먼저, 산학관 인력양성 협력체계 구축 협약에는 지역 특성화고인 경북기계금속고, 경북휴먼테크고, 경주공고, 신라공고와 지역 대학인 경북대, 동국대 경주캠퍼스, 영남대, 위덕대, 한국폴리텍대학 로봇캠퍼스가 협약기관으로 참여했다.


지역 자동차부품기업이 산업환경 변화에 신속히 대응할 성장 동력 마련과 지역 내 청년 고용을 촉진할 기반을 조성해 지역 청년의수도권 유출 방지와 지역 기업에 취업 연계를 위해 상호 협력하고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산···관 전문인력 양성과 인턴십 프로그램 등을 마련해 민관 협력으로 경북도가 미래 자동차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술혁신 주도형 인재를 확보할 방침이다.


이어 진행된 지역 상생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실천 업무협약은 지역 사회적경제기업협의회와 지원기관인 경북사회적기업종합상사협동조합, 지역과소셜비즈가 함께했다.


경북도가 추진하는 프로젝트는 광역과 기초를 연계한 협력 거버넌스를 조성하고 산업-노동-지역사회 간 상생으로 동반성장을 지향하는 산업대전환 수퍼 클러스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에 지역사회 문제해결에 기여하는 사회적경제와 네트워크 형성과 일자리 연계 등 기업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실천으로 지역 내 자원의 선순환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경북은 미래차 전환에 대한 지역 자동차산업의 재편 필요성이 대두되고 수도권 과밀화, 청년인구의 지속적인 유출 등 인구감소 심화에 따라 지난해부터 미래차 전환 산업혁신 일자리 전략을 수립하고 자동차 대전환 수퍼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경북형 일자리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오는 11월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공모사업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이영석 경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경북형 일자리의 성공을 위해 각 기관이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해 달라”면서 “경북 자동차산업이 대한민국 자동차산업을 이끌어가는 대표주자로 도약할 수 있도록 도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서형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브러쉬테크
서브_신성이엔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