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0-17 11:18:02
기사수정


▲ LG전자는 최근 인공지능(AI) 물류 플랫폼 기업인 파스토(FASSTO)와 물류 로봇 솔루션 공급 및 시스템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LG전자 장익환 BS사업본부장과 파스토 홍종욱 대표



[기계신문] LG전자는 최근 인공지능(AI) 물류 플랫폼 기업인 파스토(FASSTO)와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파스토 홍종욱 대표, LG전자 장익환 BS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물류 로봇 솔루션 공급 및 시스템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자율주행 기반의 오더피킹(Order Picking) 로봇과 물류 시스템 간의 연동 개발 ▲물류 거점별 최적화된 로봇 운영 프로세스 구축 ▲물류센터 내 로봇 솔루션 적용 확대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하게 된다.


LG전자는 이달 초 파스토의 스마트물류센터인 용인2센터에 LG 클로이 캐리봇(CLOi CarryBot)과 WMS(Warehouse Management System, 창고 관리 시스템)의 연동 솔루션, 다수의 로봇 제어를 위한 관제 시스템 등을 공급한 바 있다.


양사는 파스토의 다른 물류 거점으로 LG 클로이 캐리봇 적용을 확대하는 한편, 파스토가 협업하고 있는 해외 고객사의 물류센터에도 LG전자의 차세대 물류 로봇 솔루션 공급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파스토는 국토교통부로부터 국내 제1호 스마트물류센터 예비 1등급 인증을 받는 등 차세대 물류 시스템 관련 노하우를 쌓아왔다. LG전자는 이번 협업을 통해, 풀필먼트(Fulfillment, 통합물류) 서비스 시장에서 LG전자의 로봇 솔루션을 활용한 물류 자동화 서비스 고도화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LG 클로이 캐리봇은 자율주행과 장애물 회피 기술 기반, 대량의 물건을 적재해 스스로 경로를 찾아 목적지로 운반하는 차세대 물류 로봇이다.



물류 로봇은 물류창고 등 넓고 복잡한 공간에서 수십 대 이상이 동시에 움직인다. 이를 제어하기 위해 ▲인공지능(AI) 기반의 자율주행 ▲로봇 간 상호작용을 위한 통신 기술 ▲주변 정보를 수집하는 빅데이터 처리 등 고도화된 관제 기술력이 중요하다.


LG 클로이 캐리봇은 자율주행과 장애물 회피 기술 기반, 대량의 물건을 적재해 스스로 경로를 찾아 목적지로 운반하는 차세대 물류 로봇이다. 위험하거나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는 로봇이 맡고, 작업자들은 더욱 가치 있는 경험과 업무에 집중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기존에는 작업자가 직접 상품의 위치를 파악 후 일일이 짐차에 적재해 목적지로 이동하는 방식이었다. 클로이 캐리봇은 입력된 상품의 위치까지 스스로 이동해 작업자가 적재하는 상품을 싣고 목적지까지 운반한다. 작업자의 피로도를 낮추는 것은 물론, 물류 작업의 효율성도 높인다.


LG전자는 로봇을 미래사업의 한 축으로 삼고 발전시켜온 ▲자율주행 ▲센서 ▲AI ▲카메라 등 핵심 기술 역량을 기반으로 호텔, 병원, 식당 등 다양한 공간에 최적화된 로봇 솔루션을 선보이며 데이터와 노하우를 축적해 왔다.


LG전자는 차별화된 로봇 기술을 토대로 물류 로봇 공급뿐만 아니라, 소비자가 주문한 상품을 물류 거점에서 최종소비자에 전달하는 배송 전반에 걸친 물류 솔루션 구축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LG전자 장익환 BS사업본부장은 “다양한 공간에서 로봇을 운영하며 쌓아온 노하우와 고도화된 기술 역량을 기반으로 차세대 물류 로봇 시장에서 차별화된 로봇 경험과 가치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셰플러코리아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