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1-07 10:11:04
기사수정


▲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4일 한국수력원자력, 신안군청, LS일렉트릭 등과 ‘탄소중립 이행, 전력망 이용효율 제고를 위한 신재생에너지 전력망 모델 및 단지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현대글로비스는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신안군청, LS일렉트릭 등과 ‘탄소중립 이행, 전력망 이용효율 제고를 위한 신재생에너지 전력망 모델 및 단지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서울 잠실 시그니엘 서울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 황주호 한수원 사장, 박우량 신안군수, 김종우 LS일렉트릭 사장 등이 참석해 민관 협업 의지를 다졌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신안군 도서지역 내연발전소의 신재생 복합 에너지 전환 사업에 적극 동참할 예정으로, 실증사업은 2023년부터 구체화될 것으로 계획되고 있다. 향후 수소로도 전력 생산이 가능한 하이브리드(태양광+풍력+그린수소+사용후 배터리) 발전단지 구축에도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탄소중립에 힘쓰고 있는 현대글로비스는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Used Battery ESS, UBESS)’를 구축하고 신안군 신재생 발전과 연계를 통해 친환경적으로 생성된 전력을 도서지역에 효율적으로 공급하는데 기여할 계획이다.


신안군 일부 도서지역은 그동안 내연기관을 활용한 발전소를 가동해 전력을 자체 조달했다. 앞으로는 UBESS가 구축됨에 따라 보다 친환경, 경제적으로 생성된 전력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전력 저장고 역할을 하는 ESS는 가정과 산업용 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해 전력 시스템 효율을 높이고 전력 수급 안정화에 기여하는 역할을 한다. 특히 UBESS의 경우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의 재사용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에너지, 자원 절약과 탄소 배출 저감까지 가능할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협력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활용 기반을 적극 마련하는 동시에,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의 회수 및 재사용에 이르기까지 자원 선순환 구조에 힘쓰는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선 2021년 현대글로비스는 전기차 배터리 운송 용기에 대한 특허를 출원하고, 사용후 배터리 시장의 성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바 있다. 이 운송 용기는 여러 겹 적재가 가능하고 절연 소재를 채택해 경제성과 안전성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 국내 사용후 배터리 회수 시범사업에도 활용 중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연간 사용후 배터리 발생량은 2020년 275개에서 2025년 3만 1,700개, 2030년 10만 7,500개로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안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어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시장 성장과 발맞춰 UBESS를 포함한 기타 재사용 사업 모델을 적극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