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1-08 09:52:47
  • 수정 2022-11-08 09:53:31
기사수정


▲ SK넥실리스가 생산공장이 들어서 있는 지역사회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 공헌을 확대해 나간다. (왼쪽부터) 루치우슈 나드베레즈니 스탈로바볼라시장, 이재홍 SK넥실리스 대표, 이학수 정읍시장



[기계신문] SKC의 이차전지용 동박사업 투자사 SK넥실리스가 지난 7일(월) 전북 정읍공장에서 정읍시, 폴란드 스탈로바볼라시(市)와 함께 3자 협약을 맺고, 기업과 지역사회의 지속적인 상생 모델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재홍 SK넥실리스 대표와 이학수 정읍시장, 루치우슈 나드베레즈니 스탈로바볼라시장 등 각 기관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정읍은 SK넥실리스의 국내 생산 거점이며, 스탈로바볼라에는 SK넥실리스의 유럽 최대 규모의 동박 생산 공장이 건설 중이다.


정읍시와 스탈로바볼라시 관계자들은 SK넥실리스 생산공장이 들어서면서 인구 유입과 상권 활성화 등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앞으로 각종 인허가 및 인프라 지원을 확대할 것을 약속했다. 양 도시는 SK넥실리스 채용과 연계한 연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공장 운영에 필요한 협력사 등을 대상으로 숙소 및 기숙사 등의 시설 구축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SK넥실리스도 정읍시, 스탈로바볼라시의 지역 인재를 우선 채용하기로 하고, 주변 상권 활성화를 통한 경제적 효과 창출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또한 교육 및 창업 프로그램 지원, 문화행사 개최 등 사회 공헌 활동도 확대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SK넥실리스는 대규모 증설을 통한 생산능력 확보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정읍공장을 연산 5.2만 톤 규모로 확장한 데 이어, 유럽과 북미, 아시아 등에 대규모 증설을 차질 없이 추진 중이다.


2023년 완공을 앞둔 연산 5만 톤 규모의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생산설비를 비롯해, 올해 7월 착공한 스탈로바볼라 생산설비도 2024년 양산을 목표로 순조롭게 건설 중이다. 북미 증설 후보지역도 조만간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으로 스탈로바볼라시와 SK넥실리스의 협력관계가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스탈로바볼라시 관계자들은 양해각서 교환 후 정읍공장 사무동 및 생산라인 투어를 통해 구성원 편의성을 높인 스마트 오피스와 최첨단 동박 제조시설을 직접 확인하기도 했다.


SK넥실리스 관계자는 “SK넥실리스와 생산거점이 있는 도시 간의 상생 협약으로 지역 상권 활성화 등을 위한 지속가능한 협업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향후에도 글로벌 생산체계 구축과 함께 지역사회와의 우호적 협력관계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서형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브러쉬테크
서브_신성이엔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