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1-11 14:37:34
기사수정


▲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11월 8일 미국 컴파스미네랄과 탄산리튬에 대한 장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오른쪽부터) LG에너지솔루션 구매센터장 김동수 전무와 컴파스미네랄 리튬사업부장 크리스 얀델



[기계신문]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11월 8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에서 미국 컴파스미네랄(Compass Minerals)과 탄산리튬에 대한 장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LG에너지솔루션 구매센터장 김동수 전무 및 컴파스미네랄 리튬사업부장 크리스 얀델(Chris Yandell), 리튬영업기술 이사 라이언 바트렛(Ryan Bartlett)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올해 6월 리튬 공급에 대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2025년부터 6년간 컴파스미네랄이 연간 생산하는 탄산리튬(약 1만 1,000톤 예상)의 40%를 공급받게 됐다. 또한 양사는 추후 하이니켈 배터리 핵심 소재인 수산화리튬에 대한 공급계약도 추진하기로 했다.


글로벌 광물업체 컴파스미네랄은 미국 유타주에 위치한 그레이트솔트 호수(Great Salt Lake)를 활용해 황산칼륨, 염화마그네슘 등을 생산하는데, 이 과정에서 버려지는 염호(brine, 리튬을 포함한 호숫물)를 이용해 탄산리튬을 생산할 예정이다.


염호에서 리튬을 직접 추출하는 DLE(Direct Lithium Extraction) 공법을 통해 친환경 방식으로 리튬을 생산하기 때문에 기존 리튬 생산 업체보다 생산 과정에서 탄소 배출량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 현지에서 배터리 핵심 소재를 추가 확보함으로써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Inflation Reduction Act)에 대한 대응력을 한층 높이게 됐을 뿐 아니라, 원재료 공급망 구축 과정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쟁력 또한 강화할 수 있게 됐다.


LG에너지솔루션 구매센터장 김동수 전무는 “친환경적으로 리튬을 생산하는 컴파스미네랄과 계약을 통해 IRA 대응뿐만 아니라 ESG 경쟁력 강화라는 ‘일석이조’의 성과를 거두게 됐다”며 “안정적인 현지 공급망 체계 구축 통해 북미 배터리 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컴파스미네랄 리튬사업부장 크리스 얀델(Chris Yandell)은 “이번 계약은 당사가 급격하게 성장하는 리튬 시장에 진입하는 중요한 이정표”라며 “LG에너지솔루션처럼 우수한 업체와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LG에너지솔루션과 함께 차별화된 배터리 공급망 구축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공급망 다각화를 위해 호주 시라(Syrah)와 천연흑연 공급에 대한 MOU를 체결하고 ▲캐나다 광물업체 일렉트라(Electra)로부터 황산코발트 7,000톤, 아발론(Avalon)과 스노우레이크(Snowlake)로부터 수산화리튬 25만 5,000톤 공급에 대한 MOU를 체결하였다.


이 밖에도 ▲유럽 리튬 생산업체 독일 벌칸에너지 수산화리튬 4만 5,000톤 ▲호주 라이온타운 수산화리튬 원재료 리튬정광 70만 톤 등을 확보한 바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서형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브러쉬테크
서브_신성이엔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