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1-21 09:25:32
기사수정


▲ CJ대한통운이 SM상선과 손잡고 미국 물류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오른쪽부터) CJ대한통운 강병구 글로벌부문장과 SM상선 유조혁 대표이사



[기계신문] CJ대한통운은 SM상선과 최근 SM상선 본사에서 북미 물류사업 확장을 위한 ‘리퍼 라운드 트립 서비스 및 트럭킹(Reefer Round-Trip & Trucking)’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리퍼 라운드 트립은 정기 해운노선을 왕복하는 선박에 냉동냉장컨테이너(리퍼컨테이너, Reefer Container)를 싣고 화물을 운송하는 해운물류를 의미하며, 트럭킹은 대형화물차를 활용한 내륙 운송서비스를 말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각사가 보유한 육상·해운 운송역량과 노하우 등을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북미 물류사업을 확장하기로 했다. 양사는 부산항과 미국 서해안 항구를 왕복하는 해운 노선을 활용해 고객사에게 다양한 형태의 복합물류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먼저 온도조절이 가능한 냉동냉장컨테이너를 활용한 콜드체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냉동냉장컨테이너는 바다 한가운데서도 온도 유지가 가능해 신선식품과 의약품 등 온도 관리가 필수인 화물들의 장거리 운송에 적합하다.


북미 내륙 운송을 결합한 복합화물운송서비스도 강화한다. 특히 CJ대한통운 미국통합법인 CJ Logistics America가 미국 현지에 보유한 운송역량과 네트워크를 연계해 항만에서부터 고객이 원하는 최종 목적지까지 화물을 안전하게 운송하는 라스트마일(Lastmile) 서비스까지 확대 제공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CJ대한통운은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SM상선과 지속적으로 협업하고, 추후 태국, 베트남 등 추가적인 노선을 개발·발굴해 글로벌 물류사업을 확장해 나가기로 했다.


CJ대한통운 강병구 글로벌부문장은 “대한민국의 물류와 해운업계를 대표하는 양사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만큼 물류시너지 극대화 차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상호 협력을 통해 양사가 모두 윈-윈 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고 고객의 니즈에 맞는 다양한 물류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