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2-01 09:51:00
  • 수정 2022-12-01 09:52:50
기사수정


▲ 두산에너빌리티가 수소복합발전과 연계 가능한 암모니아 크래킹 기술 확보에 나선다. (오른쪽부터) 두산에너빌리티 이광열 TM(Turbo-machinery) BU장, JM 사이먼 스탠브리지(Simon Stanbridge) 사업개발 담당



[기계신문] 두산에너빌리티는 지난 11월 30일 영국 암모니아 크래킹 솔루션 기업 존슨 매티(Johnson Matthey, 이하 JM)와 ‘암모니아 크래킹(Cracking·분해)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암모니아 크래킹은 고온에서 암모니아를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이다.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 본사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두산에너빌리티 이광열 TM(Turbo-machinery) BU장, JM 사이먼 스탠브리지(Simon Stanbridge) 사업개발 담당 등 각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1817년 설립된 JM사는 지속가능한 기술을 선도하는 글로벌 리더이자 영국에 본사를 둔 석유화학 공정 라이선스·촉매 생산 전문 업체로, 지난해 매출액은 26조원(한화 기준)이다.


이번 협약으로 JM은 암모니아 크래킹 공정 설계 기술과 촉매를 제공하고, 두산에너빌리티는 암모니아 분해기 공정 상세 설계, 기자재 제작, 시공 등 사업 추진에 필요한 기술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양사는 암모니아 크래킹 공정과 수소복합발전 간 통합 설계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해 향후 수소복합발전에 적용할 계획이다.


두산에너빌리티 박홍욱 파워서비스BG장은 “수소복합발전의 진입장벽을 낮춰주는 암모니아 크래킹은 탄소중립에 기여할 핵심 기술”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두산에너빌리티가 수소의 활용뿐만 아니라 생산까지 아우르는 수소복합발전의 모든 밸류체인을 구축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수소와 질소의 화합물인 암모니아(NH3)는 액화수소(LH2) 대비 단위 부피당 1.7배의 수소를 저장할 수 있어 경제적인 ‘수소 운반체’로 꼽히고 있다. 또한, 암모니아 크래킹 기술을 수소복합발전에 적용 시 암모니아 분해로 발생하는 질소는 수소터빈의 성능을 향상시키고 에너지 효율을 높여준다.


현재 두산에너빌리티는 한국기계연구원과 함께 ‘300MW급 수소터빈용 50% 수소 혼소 친환경 연소기 개발’ 국책과제를 수행 중이다. 국책과제 완료 이후에도 두산에너빌리티는 국내 산∙학∙연과 함께 2027년까지 수소만으로 발전이 가능한 380MW급 수소 전소 터빈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서형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브러쉬테크
서브_신성이엔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