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2-01 13:21:36
기사수정


▲ (왼쪽부터) 이평구 한국지질자원연구원장과 김병권 SK에코플랜트 대표



[기계신문] SK에코플랜트는 지난 11월 30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과 ‘배터리 재활용을 포함한 자원순환 공동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의 선점을 노리며 순환경제를 주도하고 있는 SK에코플랜트와 폐배터리 재활용 분야의 연구개발 역량과 노하우를 갖고 있는 KIGAM의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양 기관은 앞으로 폐배터리를 비롯한 미래 폐자원의 재활용 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및 기술협력을 통해 친환경 자원순환 기술의 실증과 사업화를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KIGAM이 보유하고 있는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원천기술’과 SK에코플랜트의 자회사로 전자폐기물 처리 전문기업인 테스(TES)가 가지고 있는 ‘폐배터리 자원 회수, 전후처리 기술’의 연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싱가포르와 프랑스, 중국 등에서 운영 중인 테스의 폐배터리 재활용 처리 시설을 활용해 기술개발을 통한 성공적인 실증과 사업화가 기대된다.


이번 공동 기술개발을 통해 KIGAM은 원천기술인 저비용 고순도 희소금속 회수를 위한 용매추출 공정 기술을 중점적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SK에코플랜트 및 테스와의 기술 및 노하우 공유로 순환경제 분야의 시너지 효과를 노리고 있다.


이평구 한국지질자원연구원장은 “한정된 자원으로 지속가능한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해서는 폐자원의 재활용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면서 “친환경 자원순환 기술개발의 지원을 강화해 국가와 기업, 국민이 마음 놓고 사용할 수 있는 재활용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SK에코플랜트는 자회사 테스(TES)의 글로벌 인프라를 통해 글로벌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을 선점하고, 배터리 산업 밸류체인 확장으로 재활용 시장을 주도한다는 방침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서형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브러쉬테크
서브_신성이엔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