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2-06 16:36:41
  • 수정 2022-12-06 16:39:18
기사수정


▲ 방위사업청은 6일(화) 서울대학교에서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고도화 기술’ 특화연구센터를 개소했다.



[기계신문] 방위사업청은 6일(화) 서울대학교에서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고도화 기술’ 특화연구센터를 개소했다.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는 발사체를 통해 여러 번 우주로 진입할 수 있는 무인 비행체로 우주 수송비용 절감 및 발사 빈도의 유연성 확보가 가능하다.


이날 행사에는 한경호 방위사업청 미래전력사업본부장, 이현숙 서울대학교 연구처장, 정영철 국방기술연구소 방산본부장, 홍유석 서울대 공과대학장을 포함하여 관·산·학·연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특화연구센터 사업’은 산업체, 대학 및 연구기관에 설립하여 특정 기술 분야 연구를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우수 연구인력의 기술잠재력을 국방기술 개발에 접목함으로써 국방분야 핵심 기초기술을 확보하고 관련 분야 인력양성과 저변확대를 목적으로 한다.


1994년부터 시작하여 이번에 34번째 특화연구센터를 설립하였으며, 방위사업청은 2022년 현재 서울대 특화연구센터를 포함하여 6개 특화연구센터를 운영 중에 있다.


이번에 신규로 설립한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고도화 기술특화연구센터는 2028년까지 만 6년(72개월) 동안 약 353억 원을 투자하여, 주요 우주 강대국에서 경쟁적으로 투자 중인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를 개발하고 운용하기 위한 기반기술을 연구한다.


이를 위해 4개 전문연구실로 구분하여 총 18개의 세부과제를 수행하며, 연구주관기관인 서울대학교를 중심으로 한국과학기술원(KAIST), 부산대 등 14개 대학, 현대로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4개 업체,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에서 240여명 이상의 산학연 전문 연구인력이 참여할 예정이다.



▲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고도화 기술 특화연구센터 조직도



특히, 본 특화연구센터는 안정적 우주사업 추진동력 확보 및 우주산업 생태계 조성이라는 목표에 따라 자력으로 우주 무기체계를 개발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설립된 첫 번째 특화연구센터이다. 이를 통해 산학연이 보유한 우수한 기술 잠재력을 국방에 접목시키고, 우수 인력의 국방 우주개발 참여 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현숙 서울대학교 연구처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속가능한 인류의 발전을 위해 우주의 활용에 대한 중요성이 크게 부각되고 있다“특화연구센터를 통해 우리나라 국가 우주기술이 한 단계 더 도약하여 전문 기술인력 육성 그리고 관련 산업의 도약을 선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경호 방위사업청 미래전력사업본부장은 축사를 통해 “국가 우주개발 및 우주산업 도약을 위해 국방부문이 그 중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 중”이라면서 “첨단 우주기술이 국방에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아낌 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방위사업청은 2023년 상반기 내로 이종 위성군 우주 감시정찰 기술특화연구센터 등 3개소를 추가로 개소할 예정이며, 국방기술 개발 기반 구축과 우수인력 참여 유도를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할 예정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_엑센티어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에이텍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