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2-09 15:49:41
기사수정


▲ 경상남도는 9일 경남테크노파크에서 ‘2022년 제2차 경남창원방산클러스터 지역협의회’를 개최했다.



[기계신문] 경상남도는 9일 경남테크노파크에서 ‘2022년 제2차 경남창원방산클러스터 지역협의회’를 개최, 중앙과 지방 정부가 함께 경남 방위산업 발전에 대해 논의했다.


협의회에서는 경남도 류명현 산업통상국장과 방위사업청 김진홍 방위산업진흥국장, 체계기업, 국방기술진흥연구소 등 20개 기관의 위원들이 참석하여 ▲방산혁신클러스터사업 2022년 사업 추진현황 ▲지역협의회 내부 운영규정 개정(안) ▲2022년도 사업계획 일부 변경(안) ▲2023년 사업 추진계획(안)을 심의·의결하였다.


방산혁신클러스터 사업은 방위사업청, 경남도, 창원시가 국비 250억 원, 지방비 240억 원을 투입하여 공동 추진하는 사업으로, 방위산업에 지역 우수기업 참여를 유도하고 산····관 등 지역혁신 주체들의 역량을 모으는 방위산업 협력 생태계 구축을 핵심으로 추진하고 있다.


경남도는 올해 방산시험 협력기관 네트워크를 통한 시험평가 일정을 단축하고 기존 인프라 활용으로 도내 기업에 편리성을 제공하여 29개 기업에 총 54회 시험지원을 하였고, 방산수출 유망국가 연계를 통해 수출상담 58건, 수출상담액 약 2,934만 7천 불 등 신규판로 개척에 힘을 쏟았다.


창원대와 경남대에서 운영 중인 첨단방산소재부품연구실(센터)은 연구개발 과제를 통하여 특허출원 19건, 논문발표 43건, 기술이전 1건 등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였다. 주요 사례로 ▲아스트와 공동 연구한 ‘COTS 절연 DC-DC 컨버터의 500 W급 자기구성소자 개발’ ▲금화테크와 공동 연구한 ‘방산용 대형 알루미늄 터보형 팬의 국산화 개발’ 등이 있다.


또한, 창업지원사업은 지난 2년 동안 지역 내 방위산업 예비창업자 23팀을 발굴하고 방산업체에 우수한 전문인력 공급을 위해 69명의 전문 인력을 양성했다. 방산 초기 창업기업 12개사에 아이템 개발·고도화를 지원해 55명의 신규일자리를 창출하고 28건 특허 등록 및 출원하였다. 특히, 올해 참여한 방산 창업기업 7개사 기준으로 과제 수주 및 예상 매출액은 총 195억 원이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올해 기업지원 주요 우수사례로 ▲고전압 전원장치의 국산화 기술 개발(예상매출 28.1억 원, 고용 8명, 특허 6건)로 국방벤처지원 사업(4억 원)으로 선정된 ㈜이레이 ▲군용 네트워크 스위치 개발 성공을 통한 수입대체 및 국산화에 기여(예상매출 115억 원, 제품인증 획득)한 영풍전자 등이 소개되었다.


경남도 류명현 산업통상국장은 “경남은 방위산업을 첨단전략 및 수출전략 산업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정부정책 방향에 부응하고자 기업 간담회 개최, 신규사업 발굴, 종합계획 수립 등 여러 가지로 노력 중”이라며 “방위산업의 특성상 도 자체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중앙과 지방 정부 간 협력체계를 확대·발전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_엑센티어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에이텍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