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01-03 16:42:54
기사수정


▲ 법무부가 외국인 비자 발급 요건 완화를 반영한 전문인력 비자(E-7) 제도를 올해 1월부터 개선 시행한다.



[기계신문] 경상남도는 법무부가 외국인 비자 발급 요건 완화를 반영한 전문인력 비자(E-7) 제도를 올해 1월부터 개선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법무부의 제도 개선은 그간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조선산업 인력난 해소를 위해 정부에 건의한 내용으로, 최근 심화되고 있는 조선소와 협력업체 생산인력 부족 상황에서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주요 개선 내용은 숙련기능인력(E-7-4) 연간 발급 인원 확대 E-7 비자(용접, 도장 등) 임금 기준 완화 조선 용접공 고용기업에 대한 비자 발급 요건(고용업체 기준) 완화 등이다.


올해부터는 E-9 비자(비전문취업)를 발급 받아 단순 노무 분야에서 5년 이상 근무하고, 한국어능력, 소득, 경력, 학력, 기능자격 등이 일정 수준을 충족하게 되면, 5,000명(당초 2,000명 한도)까지 숙련기능인력 비자(E-7-4)로 전환하여 장기취업을 할 수 있게 된다.


또, E-7비자(용접, 도장 등) 임금 기준 완화(연 3,200만 원→연 2,800만 원 수준)로 중견·중소 조선업체의 경우, 외국인 인력 확보에도 다소 도움이 될 전망이다.


아울러, 조선 용접공 고용기업에 대한 비자발급 요건도 완화되어 조선업체에는 일정조건을 충족한 신생기업도 외국인력 확충이 수월해진다.


류명현 경남도 산업통상국장은 “이번 정부 대책으로 조선산업 회복과 외국인 인력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조선산업이 안정을 찾기 위해서는 더 많은 숙련기능 인력이 필요한 만큼 정부와 긴밀하게 협조하여 추가적인 제도개선에 노력하고 조선업계 구인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취임 후 조선업 인력수급난 극복을 위해 그간 대통령, 국무조정실, 고용노동부,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외국인 쿼터 확대, 고용기준 완화, 전문인력 비자 발급 요건 완화를 건의해 지난 10월 정부에서 발표한 조선산업 초격차 확보 전략에 반영시킨 바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_엑센티어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에이텍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