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07-06 14:24:33
기사수정




전라남도는 5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서 (주)포스코ESM과 5천700억 원을 투자해 2차전지 원료 양극재 제조공장을 건립하는 투자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유성 (주)포스코 기술투자본부장, 김준형 (주)포스코ESM 대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정현복 광양시장, 김갑섭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관계 공무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주)포스코ESM은 (주)포스코와 (주)휘닉스소재가 공동출자해 2012년 설립한 2차전지 소재 전문기업으로, 경북 구미에 본사를 두고 있다.


이번 투자협약에 따라 포스코ESM은 율촌 제1산단 16만 5천287㎡ 부지에 연산 4만톤 규모의 2차전지 원료 양극재 제조공장을 건립한다.


양극재 제조공장은 2019년까지 1천200억 원을 투자해 연산 6천톤 규모를, 오는 2020년까지 4천500억 원을 투자해 연산 3만4천톤 규모의 생산시설을 각각 갖추게 된다.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340여 명의 새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생산된 양극재는 2차전지 선두기업인 LG화학, 삼성SDI 등에 납품할 예정이다. 2차전지는 전기차, 농기계, 로봇, 휴대폰, 노트북, ESS, 전동공구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된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2차전지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2차전지 필수소재인 양극재 시장은 지난 2016년 21만톤에서 2020년 86만톤으로 4배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포스코ESM은 양극재 생산 규모를 연산 5만2천톤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는 전기차 80만 대분의 배터리 제조 분량이다. 경북 구미공장에서 1만2천톤을, 율촌공장에서 4만톤을 각각 생산하게 된다.


유성 본부장은 “포스코ESM 양극재 공장 건립을 시작으로 리튬, 니켈 원료 공장을 순차적으로 건설해 2021년까지 포스코 이차전지소재 복합단지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전라남도를 비롯한 여수시와 광양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전남이 과거 농도 이미지를 벗어나 이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미래산업 분야에서 먼저 노력하고 선점하는 등 앞장서서 그 계획을 실행해야 된다”며 “앞으로 신소재, 에너지 융복합산업 등을 도 차원에서 적극 육성해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tnews.net/news/view.php?idx=397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화우엔지니어링
서브우측_한팩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아성엔터프라이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