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07-11 16:01:40
기사수정


▲ 원자력연구원과 고려대가 가속기 공동연구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좌 : 한국원자력연구원장 하재주, 우 : 고려대학교 총장 염재호).



[기계신문]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전자가속기, 양성자가속기, 사이클로트론을 포함한 다양한 가속기를 개발하여 산·학·연에 개방하고, 가속기 기반의 첨단 장비 개발에도 앞장서 국내 가속기 연구를 선도해왔다.


대표적으로, 지난 2000년 세계 최초로 전자가속기를 활용한 소형 테라헤르츠 자유전자레이저를 개발해 후속 연구를 진행 중이다.


경주에 위치한 양성자가속기연구센터에서는 세계 3번째로 개발한 100MeV 양성자가속기와 함께 여러 대의 정전형 이온가속기를 구축하여 외부 연구자들에게 개방하여 활용하고 있다.


원자력연구원은 가속기 활용을 확대하기 위해 고려대학교와 힘을 모으기로 합의하고, 7월 10일 고려대학교에서 ‘가속기 및 빔 이용 공동협력연구를 위한 상호협력협약’을 체결했다.


원자력연구원과 고려대는 가속기 핵심기술을 포함한 기초과학 및 융·복합기술 분야 공동연구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 전자가속기 기반 테라헤르츠 자유전자레이저


▲ 정전형 이온가속기



우선, 올해 안으로 연구원이 전자가속기를 활용한 테라헤르츠 자유전자레이저와 정전형 이온가속기 시설을 제공하고, 고려대는 전문 운영 인력과 함께 세종캠퍼스에 가속기 연구 공간을 제공한다.


양 기관은 이를 바탕으로 ‘가속기 및 빔 이용 공동연구센터’를 설립하여, 가속기 공동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장차 우리나라 과학계와 산업계에 가속기 전문 우수 인력을 공급하는 한편, 나아가 첨단 가속기 연구의 국제적 메카로 자리잡기 위해 함께 노력할 계획이다.


원자력연구원 하재주 원장은 “가속기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핵심적인 도구”라며 “이번 MOU가 국가적인 미래 기술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국책 연구기관과 대학교의 유기적·장기적인 협력체계의 성공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tnews.net/news/view.php?idx=401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화우엔지니어링
서브우측_한팩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아성엔터프라이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