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07-25 09:43:40
기사수정


▲ 자동차융합기술원은 지난 24일 대체부품 인증기관인 한국자동차부품협회로부터 ‘자동차 대체부품 시험기관 지정서’를 전달받고, 협회와 상호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전북도는 자동차융합기술원이 국토교통부에서 인정한 ‘자동차 대체부품 시험기관’으로 공식 지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자동차융합기술원은 지난 24일 대체부품 인증기관인 한국자동차부품협회로부터 ‘자동차 대체부품 시험기관 지정서’를 전달받고, 협회와 상호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토교통부로부터 국내 유일의 자동차 대체부품 인증기관으로 지정받은 한국자동차부품협회는 인증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부품별 시험기관을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다.


자동차융합기술원은 자동차 대체부품 중 콘트롤암, 쇼크 업소버와 같은 ‘기능성·소모성 부품’ 분야에 관한 전문시험기관으로 지정받았다.


자동차 대체부품이란 자동차 제조사 또는 수입사가 판매하는 순정부품의 대체품을 의미한다. 정부는 2015년부터 대체부품 인증제를 통하여 자동차 부품업체가 한국자동차부품협회로부터 대체품의 성능과 품질에 대해 인증을 받으면 이를 인정해주고 수리에 이용할 수 있도록 유통을 장려하고 있다.


또한 해외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의 경우 비교적 진입장벽이 낮아 중소 부품기업의 새로운 수출시장으로 주목되고 있다.


자동차융합기술원은 이번 대체부품 시험기관 지정을 계기로 도내 자동차부품 기업들이 국내외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진출에 필수적인 인증 취득 및 기술적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도내 자동차부품 기업의 완성차 기업 의존도를 낮추고, 나아가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여 위기를 극복하는 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자동차 대체부품 활성화를 통해 순정부품과 동등한 성능과 품질의 대체부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하여 소비자의 자동차수리비를 절감하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전북도 나석훈 경제산업국장은 “국토부 대체부품 시험기관 지정 및 한국자동차부품협회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후 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의 자동차부품 기업들이 튜닝부품 및 대체부품 등 새로운 시장에 진출하여 사업을 다변화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자동차융합기술원 이성수 원장은 “자동차융합기술원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기업지원사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자동차부품 기업들의 매출증대와 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상미 기자 osm@100m.co.kr

관련기사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409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