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12-11 15:11:15
기사수정


▲ 충청북도는 정부의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 전환정책에 맞춰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을 통한 분산형 전원구축으로 에너지 자급도시를 향한 힘찬 도약을 하게 되었다.



[기계신문] 충청북도는 10일(월) 충북도청에서 이시종 도지사, 정상혁 보은군수,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김형남 (주)한프 대표이사가 참석하여 보은연료전지 발전사업 공동개발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보은연료전지발전사업은 세계 최대 규모인 100MW급 연료전지 발전소로  보은군 삼승면 우진리 보은산업단지 내에 설치된다. 이는 기 추진 중인 진천그린에너지발전소의 80MW보다 20MW가 더 큰 규모로써 공사기간은 총 15개월이며, 운영기간은 준공일로부터 20년간 운영할 계획이다. 총 공사비 6,368억원이 투자될 계획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보은에 도입 예정인 연료전지 발전설비 시스템을 살펴보면, 연료전지 3세대라 불리우는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로 기존 연료전지보다 효율은 높고 부피는 작다. 현재 이 기술은 에너지 업계의 “구글”이라 불리우는 미국의 “블룸에너지”사의 독점기술로 현재 국내 대기업에서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발전원리는 LNG에서 수소를 추출하여 공기 중의 산소와 반응시켜 전력을 생산하는 시설로 발전 효율이 60%로써 석탄화력발전소의 효율 35%에 비해 거의 2배정도 효율을 내는 고효율 발전설비이다.


또한 대기오염의 주요물질인 질소산화물(NOx), 황산화물(SOx), 미세먼지 배출이 거의 없으며,  소음, 냄새, 연기 같은 문제도 없어 미래 친환경도시인 스마트시티의 주 에너지원으로 공급되는 청정하고 깨끗한 발전 설비이다.


연료전지 발전소가 완공되면, 충북도 전략사용량의 3.5%, 보은군 전력사용량의 100%가 충당 가능하며, 주택 30만 세대에 공급할 수 있는 823GWh의 발전량이 생산되고, 연간 전력판매 금액은 2,122억 원이며, 20년간 약 4조 2440억 원의 매출이 예상된다. 또한 발전소건립에 따른 특별지원 사업비와 매년 발전량에 따른 지원금으로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이 수혜를 보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협약식에서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그동안 태양광산업을 육성해 충북도가 태양광산업의 메카로 자리 잡고 있는데, 이와 더불어 연료전지발전소 설치 확대 등 수소산업을 함께 육성하여 미래 에너지 융복합 시대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친환경 에너지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우석 기자 choiws@100m.co.kr

관련기사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493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