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1-06 17:18:29
기사수정


▲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 지난해 1억 4,500만불의 외자유치를 이끌어내면서 2008년 개청 이후 최고의 성과를 이뤄냈다.



[기계신문]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2019년 ‘평택BIX’의 본격적인 분양에 앞서 외투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유치활동을 전개, 외투기업 7개사 1억 4,500만 달러와 총 750여명의 고용창출 등 양적·질적 측면에서 개청 이래 최고의 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과거 외투기업의 유치비율이 2008년~2016년 25%(4건), 2017년 67%(4건)인 점을 감안하면 괄목할 만한 성장이다. 황해청은 이러한 양적 성장 외에도 다양한 기획투자 유치활동을 벌였다.


우선 국내 뿌리산업 중 하나인 반도체 가공용 신소재기업인 비텍의 외자 유치를 추진해 2,000만불의 유치는 물론, 신규 판로 확보를 통해 향후 5년간 500억원의 매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국내의 기술과 해외의 자본을 융합하는 새로운 중소기업형 투자유치모델을 기획해 성공한 것이다.


또 관세청의 해상특송장 구축 지원을 통해 중국 연태시 1위의 전자상거래 기업인 산동랑월국제운수 등 2개사와 투자 MOU, 해외 1개사의 투자 의향서를 받는 등 총 1억 3,500만불의 투자계획을 받아 전자상거래 무역 국제항으로써의 기반을 다지는 성과를 도출했다.


아울러 미래 강소기업에 대한 타깃 마케팅을 통해 순수 국내기술의 초소형 전기차 제조기업 B사를 유치, 타 지자체와 차별화된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의 초석을 마련했다. 향후 강소기업으로 육성,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통한 ‘좋은 일자리 창출’의 틀을 다졌다는 평가다.


특히 투자 MOU를 체결한 외투기업을 상대로 계약 독려를 한 결과, 기존 투자 MOU 총 10건 중 5건의 계약을 성사시켜, 기존 MOU 대비 50%의 투자계약을 체결해냈다.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전국 경제자유구역 중 유일하게 2018년 산업부 중점 투자유치지원사업에 선정되는 등 황해청의 지난해 성장은 눈에 띌 만한 성장이었다”며 “앞으로도 스마트공장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경제특구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08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동성디에스엠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반도인더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