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2-28 14:39:14
기사수정

[기계신문] 국가기술표준원은 2월 25일부터 28일까지 충남 온양에서 8개국 60명의 표면처리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표면처리기술의 국제표준화회의(ISO/TC107)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의 재료연구소는 자동차용외장부품 등의 크롬도금에 적용되는 부식측정기술을 제안하여 국제표준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자동차의 외장 도금부품은 겨울철의 제설용 소금인 제설염에 의해 부식될 수 있어, 이를 방지하기 위해 자동차사들은 각사 기준대로 표면처리업체에게 도금을 맡기게 되어 표면처리업계는 작업 불편 및 생산단가 상승의 애로를 겪었다.



▲ 자동차용 외장 크롬도금은 6층으로 구성되어 있다(➊무전해 니켈-➋구리-➌반광택 니켈-➍광택니켈-➎미세기공 니켈-➏크롬도금).



이는 제설염에 의한 부식예측의 어려움 등으로 그간 도금에 대한 국제표준이 마련되지 못한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 볼 수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재료연구소는 부식의 원인을 밝혀내고 부식방지의 능력을 예측하여 적정한 도금을 수행할 수 있도록 “크롬도금부품의 제설염부식측정방법”을 개발하고 이번 회의에서 국제표준으로 제안했다.


자동차사별로 차이가 나던 표면처리 방법을 국제표준화하게 되면, 도금 관련제품의 신뢰성을 향상시키고 표면처리 시험에 소요되는 시간과 표면처리 비용을 절감시킬 수 있어 표면처리업계의 애로사항을 크게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자동차용 외장부품의 도금 및 부식 사례



또한 이번 총회에는 폭스바겐, 닛산 등 자동차 관련업체와 현대제철, ㈜MSC 등 표면처리 관련업체 등이 참석하여 ▶자동차 부품의 내구성 향상을 위한 DLC(Diamond Like Coating) ▶발전설비의 열차폐 피막(Thermal Barrier Coating)에 대한 열전도도 측정방법 등 총 31종의 국제표준을 논의하였다.


이외에도 국가기술표준원은 환경오염으로 니켈-크롬 도금의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새롭게 개발된 “무전해 니켈-인-세라믹 복합도금의 요구사항 및 평가기술”과 “화성피막 처리된 코일 등의 마찰계수 시험방법” 등의 국제표준화를 추진하고 있다.


국가기술표준원 관계자는 "뿌리산업인 표면처리 분야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하여 국내 개발기술 및 제품의 국제표준화를 지원하고 표면처리 관련기업들의 품질관리 및 생산성 향상을 촉진시켜 지속적으로 국제경쟁력을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손우재 기자 sonwj@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42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