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3-08 08:58:32
기사수정


▲ 황해경제자유구역 위치도



[기계신문]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7일 환황해권 ‘첨단 성장산업 클러스터 및 부가가치 물류 육성’의 토대인 평택BIX 일반 산업단지 관리기본계획을 고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고시는 ‘산업직접 활성화 및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 제33조에 의거, 평택BIX지구에 부지를 분양받은 기업들이 건축 준공에 필요한 사전 절차인 입주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한 데 따른 것이다.


고시 주요 내용은 산업단지 면적에 관한 사항, 입주 대상업종 및 입주기업체의 자격에 관한사항, 업종별 공장의 배치에 관한사항 등이며, 합리적인 업종배치를 통한 산업단지 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평택BIX 개발사업은 평택시 포승읍 희곡리, 신영리, 만호리 일원 204만㎡(62만평) 규모에 2019년 9월 부지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며, 이 중 일반산업단지는 78만㎡(23.7만평)으로 경기도시공사와 평택도시공사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사업비 8천 4억 원을 투입해 조성하고 있다.


황해경제자유구역 내 평택BIX 일반산업단지를 지정한 이유는 외국인 임대 투자지역으로 지정하기 위해서는 산업단지 지정이 필수조건이며, 국내기업에게 세제혜택 부여, 공장물량 확보용이, 행정절차 간소화를 통해 분양률을 높이고자 전략적으로 추진한 것이다.


주요 유치 업종은 자동차부품, 전자, 기계, 화학, 물류단지로 나눠져 있으며, ‘신재생에너지법’의 태양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입주 기업 공장건물 내 설치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해 기업재정 운영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도 평택항에 인접한 평택BIX 일반산업단지는 서해고속도로, 평택~제천고속도로, 중부고속도로 등을 통해 수도권과 인천 등 주요 도시를 1시간 내에 접근할 수 있고, 중국, 동남아 등 주요항만과 직접 연결될 수 있는 위치적 장점을 가지고 있어 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고용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황성태 황해청장은 “서해안 환황해권 중심인 황해경제자유구역에 첨단산업관련 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동북아시아의 허브로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업환경과 생활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46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한일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동성디에스엠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