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3-08 16:26:22
기사수정

[기계신문] 대구광역시는 인간-로봇 상호작용 국제 컨퍼런스가 3월 11일(월)부터 14일(목)까지 엑스코(EXCO)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올해로 14회째 개최되는 인간과 로봇의 상호작용에 대한 연구로 인간-컴퓨터 상호작용(HCI), 인공지능, 로봇공학, 사회학, 디자인 등 그동안의 연구 성과를 공유하는 학술대회다.


우리나라에서 처음 개최되는 ‘인간-로봇 상호작용 국제컨퍼런스’(HRI 2019)는 로봇기술과 인간의 관계를 연구하는 가장 권위 있는 학술대회로 해마다 유치경쟁이 치열하다. 대구시는 지역내 로봇산업 진흥을 위해서 지난 2017년 민관 합동유치단을 오스트리아에 파견해 ‘HRI(Human Robot Interaction) 2019’ 행사 유치에 성공했다.


올해 개최되는 컨퍼런스의 주제는 ‘협력적 인간로봇 상호작용’(Collaborative HRI)이다. 로봇을 인간의 일자리를 뺏는 위협이 아니라 사람들이 능력을 더 발휘하게 돕는 협력자로 만들자는 취지다. 세계 각국 HRI 전문가들의 논문 발표, 제품 시연, 비디오 세션 등으로 진행되며 학생 대상의 디자인 콘테스트도 열린다.


또한 구글, 도요타 랩 등 글로벌 대기업과 국내기업으로는 네이버랩스가 합류하여 ‘CES 2019’에 선보인 최신 로봇기술을 시연할 예정이다.


기조연설자는 음악 관련 로봇기술을 연구하는 조지아공대 길 와인버그 교수, 인간과 로봇간의 인문학적 연구를 하는 프린스턴대학의 쟈넷 버테시 교수, 소프트 로봇을 연구하는 조규진 서울대 교수가 맡는다. 한편 소셜 로봇을 활용한 치료 국제회의도 동시에 개최되어 로봇이 인간의 정신적 치유에 도움을 주는 방안도 논의한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대구는 세계 7대 로봇기업 중 4곳인 ABB, 야스카와전기, 쿠카, 현대로보틱스를 포함한 161개 기업이 입지해 있고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위치한 로봇 선도 도시로서, 이번 인간로봇 상호작용 국제컨퍼런스를 대구에 개최함으로써 로봇산업 메카도시 대구의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밝혔다.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47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슬라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우측_엠투엠솔루션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동산제닉스
서브광고_반도하이텍
서브광고_동신테크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