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3-12 13:29:17
기사수정

[기계신문] 조달청은 공공기관이 초기 구매자가 되어 검증하고 판로를 지원함으로써 기업의 새롭고 도전적인 아이디어 제품 개발과 창업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한 ‘기술혁신 시제품 시범구매’를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업 운영기준을 제정하여 3월 11일에 나라장터와 조달청 홈페이지에 공고를 게재하였으며, 벤처나라를 통해 5월말까지 온라인으로 제안서를 접수한다.


‘기술혁신 시제품 시범구매’는 기술개발 단계에 머물러 있는 혁신 시제품을 조달청 예산으로 구매하여 수요기관이 사용하게 하고, 그 결과를 기업이 피드백 함으로써 상용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12억 원의 예산으로 드론·미래자동차·바이오헬스·에너지신산업·스마트공장 등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 및 안전·환경·건강·복지 등 국민생활 문제해결 분야의 상용화 전 혁신제품을 구매한다.


사업 신청자격은 제안분야 제품 및 서비스의 직접 개발·납품이 가능한 국내 중소기업자로서 제안 기술에 대한 지적재산권 소유자로 한다. 생산시설이 없는 기술보유 기업도 생산시설을 갖춘 기업과 협업체로 참여할 수 있으며, 특허나 실용신안 출원자도 대상제품 지정 전까지 권리를 획득하는 조건으로 참여가 가능하다.


추진절차는 제안 및 평가, 수요기관 매칭 및 계약, 시험(테스트) 및 피드백 3단계로 진행한다. 우선 5월말까지 모집 공고를 통해 제안서를 접수하고, 전문 기술평가와 현장 실사를 거쳐 수요기관 등으로 구성된 ‘시범구매대상 선정위원회’에서 구매대상 풀(pool)에 들어갈 제품을 선정한다.


선정된 제품 풀(pool)을 수요기관에 공개하여 테스트 신청을 접수하고, 기업과 수요기관이 테스트 수행계획서를 작성한 후 구매계약을 체결한다. 테스트 실시 후 성과가 좋은 제품은 우수제품으로 지정하여 지속적으로 판로를 지원하고, 보완이 필요한 경우는 기업의 추가개발 정보로 활용한다.


올해는 시범사업으로 1개 제안당 3억 원 한도로 구매하며, 제품에 따라 구매 금액은 달라질 수 있다. 또, 내년부터는 정규 사업으로 전환하여 신기술·신산업 분야와 공공수요 기반의 다양한 혁신 제품을 구매할 계획이다.


조달청 강경훈 구매사업국장은 “진정한 혁신을 이루기 위해서는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과감히 실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제대로 된 혁신 제품을 만들면 국가가 구매해 준다’라는 신뢰를 바탕으로 기업이 기술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성장할 수 있는 건전한 혁신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손우재 기자 sonwj@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50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에프이지텍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대성지티
서브우측_청도기공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