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3-14 09:32:36
기사수정

[기계신문] 창원시는 진해구 고용위기지역 연장과 성산구 확대 지정에 막바지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4월 5일 조선업 위기에 따른 구조조정으로 정부에 의해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진해구는 다음 달 4일 지정기간 만료를 앞두고 있다.


이에 창원시는 진해구 고용위기지역 연장에 더해 성산구 확대 지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진해구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했던 사유들이 미처 해소되기도 전에 경제불황의 먹구름이 인근지역으로 번지고 있어서다.


창원시는 진해구 조선업 침체의 늪이 여전히 깊다고 보고 있다. 그 근거로 시는 지난해 창원지역 조선업 수출액이 전년 대비 81.2%나 폭락하고 STX조선해양의 경영정상화도 예상보다 험난하다는 사정을 들고 있다.


창원시는 진해구에 이어 시 주력산업이 밀집한 성산구 경제상황도 심상치 않다는 인식이다. 수출제조업 비중이 높은 성산구는 한국지엠 창원공장과 두산중공업 등 대형사업장 위기에 보호무역주의 기조 확대와 유가·환율·금리의 ‘신3高현상’이 겹쳐 지역산업 전반이 휘청대고 있다는 경보가 연이어 감지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연장·확대를 위해 지난달부터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및 지역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작성한 신청서를 경상남도 노사민정협의회의 심의를 거쳐 고용노동부에 제출했다.


창원시는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고용노동부에 고용위기지역 지정의 정당성을 설명한다는 방침이다. 수시로 고용노동부를 방문해 시의 입장을 전달하고 지역구 국회의원의 협조도 요청하는 등 다양한 통로로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허만영 창원시 제1부시장은 “진해구 고용위기지역 연장과 성산구 확대지정은 긴 침체의 늪에서 이제 겨우 소생의 싹을 발견한 지역경제에 단비 같은 소식이 될 것”이라며 “시는 창원경제 부흥과 일자리 어려움 극복을 위해 고용위기지역 지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52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글로벌숙련기술원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반도인더스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