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3-14 09:57:56
기사수정


▲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조감도



[기계신문] 충청북도는 과학기반 지역성장과 세계적인 과학의 중심지로 발돋움하기 위해 범국가적 사업인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구축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방사광가속기란 전자가 자기장 속을 지날 때 나오는 방사광을 이용하는 장치로, 적외선에서부터 X-선까지 다양한 파장의 빛을 만들어내 '빛공장'으로도 불린다.


빛을 만드는 과정은 전자총에서 발사된 전자가 빛의 속도로 가속돼 원형궤도의 저장링을 돌게 되는데, 이때 궤도가 휘어질 때마다 접선방향으로 나오는 전자기파가 바로 방사광이다. 방사광은 지구에 도달하는 태양빛보다 100억 배의 밝기를 가지고 있고, 원하는 파장의 빛을 선택해서 각종 실험에 이용할 수 있다.


주요 연구분야는 ▶물리 ▶화학 ▶재료공학 등 기초연구는 물론이고 ▶신물질의 합금 ▶고효율 태양전지 재료연구 ▶마이크로 의학용 로봇 ▶신약개발 등 산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다.


국내는 현재 포항에서 2기의 방사광가속기를 운영 중이다. 다양한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있는 방사광가속기는 국내외 수요자가 많을 뿐만 아니라 지속 증가 추세로 연구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밖에도 적합한 빔라인의 부재, 가속기 성능 부적합성 등을 이유로 일부 파워연구자들은 해외에서 연구를 수행 중이다.


이에 과학계에서는 추가 방사광가속기 설치를 반기는 분위기이나, 정부에서는 수천 억에 달하는 예산수반이 부담으로 작용하여 정확한 수요분석이 필요하다는 신중한 입장이다.


한편, 가속기는 미세한 지반침하에도 양질의 빔생성에 어려움이 있는 극도로 예민한 연구장비이기에 세계 최고 수준의 방사광장비로 기능하기 위해서는 지반이 평평하고 지진대에 안정하며 단단한 화강암반층이 최적의 부지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충북 오창은 화강암반층이 넓게 분포되어 있고 기본적인 지형대와 형질구조가 최대한 안정한 지역으로 이는 충북도의 사업구상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에 충북도에서는 이번 추경예산에 4억 원의 예산을 반영하여 타당성 용역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기술과 산업체 수요 분석, 과학기술적 타당성을 명료하게 제시하고 새로운 첨단연구 분야에 대한 가능성을 제안하는 등 중앙부처에 적극 건의할 방침이다.


충북에 가속기를 설치하면 지역 주력산업인 ▶바이오의약 ▶반도체 ▶2차 전지 ▶화학 등 관련기업이 밀집되어 있어 이용수요가 충분하고, 연구개발(R&D) 혁신으로 주력산업의 획기적 성장에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형 연구장비의 경우 국제협약에 따라 일정부분 외국의 연구원에게 개방하도록 규정되어 있어 해외 연구원들이 청주국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돼 청주공항의 위상 제고와 함께 충북이 세계적인 과학의 중심지로 도약할 것으로 전망된다.


충북도 김상규 전략산업과장은 “방사광가속기는 과학과 산업의 니즈를 모두 충족할 수 있는 다목적 가속기로 일상생활과 밀접한 기술개발로 도민의 삶을 윤택하게 해줄 것”이라며 “내년도 정부예산에 담을 수 있도록 용역수행과 병행하여 범도민적 분위기를 조성하고 도의회, 산업계, 연구계 등 지역혁신 기관과 협업하여 내실 있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우재 기자 sonwj@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52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