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3-14 11:56:06
기사수정


▲ ‘2019 iF 디자인상’에서 본상을 수상한 두산의 지게차∙굴삭기 3종. 왼쪽부터 ㈜두산 지게차 GC25S-9와 BR18S-9, 두산밥캣 미니 굴삭기 E85



[기계신문] ㈜두산은 독일 ‘2019 iF 디자인상(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에서 3개의 본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수상한 제품은 두산 지게차 GC25S-9, BR18S-9 2개 모델과 두산밥캣 미니굴삭기 E85로, 디자인은 모두 두산인프라코어가 맡았다.


iF 디자인상은 독일 레드닷(Reddot), 미국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올해는 전세계 52개국에서 출품한 6400여 개 디자인 가운데 7개 부문에 걸쳐 수상작을 선정했으며, 두산의 지게차, 미니굴삭기는 제품 부문의 수송(Automobiles/Vehicles) 분야에서 본상을 받았다.


엔진 지게차 GC25S-9와 전동입승식 지게차 BR18S-9 등 두산 지게차 모델들은 두산인프라코어 건설기계와 동일한 브랜드 정체성의 패밀리 룩(Family Look)을 갖췄다. 인체공학 디자인으로 작업자의 안전과 편의성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BR18S-9 모델은 지난해 한국산업디자이너협회가 주최한 ‘핀업 디자인상’에서 최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두산밥캣 미니굴삭기 E85 모델은 ‘밥캣(Bobcat)’ 브랜드 고유의 정체성을 독창적으로 표현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이 제품은 지난해 미국 ‘IDEA’에서 건설기계 업계 최초로 본선 입상을 했다.


제품 디자인을 담당한 두산인프라코어 디자인팀은 2009년 콘셉트 굴삭기(CX)로 레드닷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특히 2016년 레드닷(굴삭기 DX 시리즈∙지게차 핑거 팁 콘트롤러), 2018년 IDEA(두산밥캣 미니굴삭기 E85)에 이어 이번 iF 수상까지 최근 3년 동안 세계 3대 디자인 상을 휩쓸며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 역량을 입증했다.


두산 관계자는 “단순함과 균형, 일관성을 모티브로 사용자 입장에서 편의성과 심미적 만족을 높인 디자인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며 “건설기계와 산업용 차량에서도 감성 품질(Perceived Quality)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디자인 경쟁력을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우석 기자 choiws@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53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한일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동성디에스엠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