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3-28 14:08:43
기사수정


▲ LS전선은 27일 강원도 동해시에 초고압 케이블 등을 생산하는 제 2공장을 건설하기로 하고, 명노현 LS전선 대표(중앙), 최문순 강원도지사(좌측), 심규언 동해시장(우측)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기계신문] LS전선은 27일 강원도, 동해시와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동해시에 약 400억 원을 투자해 연내 제2공장을 착공한다고 밝혔다.


제2공장은 기존 해저 케이블 공장 옆 10만 4천 m²(3만 1천 460 평)의 부지에 건평 8천 800 m²(2천 420 평) 규모로 들어선다. 동북아 수퍼그리드의 핵심 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초고압직류송전(HVDC) 케이블 등 초고압 케이블을 주로 생산할 계획이다. 2021년 초 제2공장이 완공되면 동해공장의 생산능력은 250% 이상 증가한다.


LS전선은 2008년 동해항 인근 송정산업단지에 국내 최초의 해저 케이블 공장을 건설하고, 지금까지 약 2,900억 원을 투자하면서 아시아 최대 규모의 해저 케이블 전문 공장으로 육성했다.



▲ LS전선 공장부지 조감도



회사측은 유럽과 아시아를 중심으로 초고압 케이블의 수요가 늘면서 기존 폴란드와 베트남 사업장 등에 설비 확장을 검토했으나, 국내 고용 촉진과 지역 상생, 강원도 및 동해시의 적극적인 행정 지원 등에 해외가 아닌 국내 투자 확대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북방경제권 협력과 남북경협의 중심지인 강원도에서 동해 사업장이 전초기지로서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LS전선의 초고압 공장의 동해 유치는 기업들의 해외 투자가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투자를 확대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심규언 동해시장은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LS전선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는 발판을 마련하고, 동시에 향토기업으로서 지역과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아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64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