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3-28 18:03:51
기사수정

[기계신문] 전라북도는 도내 자동차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성장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글로벌자동차대체부품산업협의회’가 28일 출범했다고 밝혔다.


협의회에는 제논전장, 창원금속공업, 대정, 코스텍, 탑피온, 유로오토, 우신산업, 한국몰드김제, 세명테크, 티앤지, 서흥전장 등 도내 자동차부품기업 11개 업체가 참여하였으며, 지원기관으로 국토교통부, 전라북도, 한국자동차부품협회, 자동차융합기술원이 함께하였다.


이번 출범을 통해 대체부품 개발을 위한 협력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되며 정보교류, 정책제안 및 신규시장 개척을 위한 국내·외 공동마케팅 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근 전라북도는 자동차부품 기업의 보유기술을 활용한 제품 다각화 및 고객사 다변화를 실현하기 위해 대체부품산업 육성에 적극적인 홍보와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그 결과로, 한국지엠 1차 협력사였던 창원금속공업(주)이 지난해 12월 전라북도와 자동차융합기술원의 지원을 받아 엄격한 검증 과정을 거쳐 국내 최초로 국산자동차 대체부품 1, 2호 개발을 성공하여, 제품을 출시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와 같이 도내 자동차부품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기술과 인력을 활용하여 대체부품산업으로의 매출 다각화를 꾀함으로써 최근 한국GM 군산공장 철수에 따른 도내 자동차부품 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자립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희숙 전라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대체부품산업이 위기를 겪고 있는 자동차부품업체들에게 활로가 될 수 있도록 새롭게 출범한 글로벌자동차대체부품산업협의회와 공조하여 지원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자동차융합기술원 이성수 원장은 “우리 지역 자동차산업의 신성장 동력으로 대체부품산업에 관심을 가지고 대체부품산업의 메카로 만들기 위해 기업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64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