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4-11 08:56:19
기사수정


▲ 독일연방물류협회 한국지부 리더그룹이 올해 첫 투자관심지역으로 황해경제자유구역을 방문했다.



[기계신문]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10일 오후 청내 회의실에서 독일연방물류협회 회원사와 함께 올해 2019년 물류공급망행사(Supply Chain Day)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한국물류사업협동조합 김진일 이사장, 평구그룹 구숭완 회장, 세중해운그룹 한명수 회장을 비롯한 독일연방물류협회 관계자가 참석해 복합물류운송의 부가가치 특화 방안에 대하여 의견을 나눴다.


황해청은 이 자리에서 평택 포승(BIX)지구를 해외 글로벌시장 공략을 위한 전초기지로 활용하도록 지원하고, 가격경쟁력 있는 고부가가치 스마트물류산업의 국산화와 바이오물류의 미래성장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평택 포승(BIX)지구는 외투기업에 대해 최대 15년간 100%까지 지방세 감면을 할 수 있는 경기도의 유일한 경제자유구역으로 제조부지는 167만원, 물류부지는 172만원대로 주변 시세에 비해 약 34% 저렴하게 분양된다. 황해청은 앞서 지난해 11월 국내 제조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마련을 위해 산업단지 지정을 완료했다.


독일연방물류협회는 1978년 설립된 물류전문가 네트워크로 약 1만 여개 회원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 각국에 있는 37개 지부에 7천여 명의 관계자가 활동하고 있다. 한국지부는 2015년 설립돼 한국과 독일 양국 간 물류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독일연방물류협회 관계자는 “평택항의 복합물류운송시스템의 가능성을 직접 경험할 수 있었다”며 “고부가가치, 고수익 산업인 바이오물류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바이오물류 최적지로 평택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한편, 황해경제자유구역은 올해 상반기부터 단계적으로 분양할 계획으로, 평택 BIX에 투자를 희망하는 외국인투자기업은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 투자유치과로 연락하면 된다.

최우석 기자 choiws@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75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반도인더스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