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4-12 17:39:42
기사수정

[기계신문] 경상북도는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 주관으로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1박 2일 일정으로 안동 CM파크호텔에서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 한국로봇융합연구원, 포항공대 정보통신연구원, 관련기업 및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그간 추진해온 ‘스마트제조 플랫폼 고장 예지·진단 기술개발 워크숍’을 가졌다고 밝혔다.


‘스마트제조 플랫폼 고장 예지·진단 기술개발사업’은 2017년 11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약 19개월간 8억 원을 투입하는 R&D사업이다.


워크숍에서는 본 기술개발 사업추진 현황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하고, 특히 과제의 결과물로 개발된 로봇/설비 고장 예지·진단 플랫폼 관련 특허기술 3건을 경북 로봇기업인 ㈜오토로보틱스와 ㈜신독에 기술 이전하는 협력방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협의했다.


로봇/설비 고장 예지·진단 플랫폼 기술은 로봇설비 장치에서 실시간 측정되는 제조데이터를 이용하여 빅데이터 서버에 저장하고, 이를 딥러닝 기술(AI)을 통해 고장을 예지·진단하여 실시간 상태를 관리자에게 통보하여 고장에 대한 계획적 조치가 가능하도록 도와주는 기술로, 자동화된 생산설비의 고지능화와 함께 불확실성, 복합도가 증가하는 것을 예방하는 기술이다.


㈜오토로보틱스는 경북테크노파크에 위치해 있으며, 2017년 창업 이후 산업용 로봇을 생산하는 전문 생산 기업체로 용접로봇, 핸들링로봇으로 사용되는 로봇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신독은 경북 성주산업단지에 위치해 있으며 1987년 창업 이후 자동차 차체용접 자동화 시스템 전문 생산 업체로 국내 현대기아차 협력사, 해외 GM 등에 자동화 설비생산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주관기관인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의 천승만 선임 연구원은 “이번에 개발된 특허기술을 경북 로봇기업인 ㈜오토로보틱스와 ㈜신독에 이전해 로봇설비 및 신제품에 적용하면 3년간 약 26억 원의 매출 증대가 발생하는 등 상당한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 로봇/설비 고장 예지·진단 플랫폼 관련 특허기술



이장준 경북도 과학기술정책과장은 “로봇설비 고장 예지·진단 시스템 특허기술을 지역의 우수 기업에 이전해 매출 증대에 기여하는 한편, 관련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경북을 스마트 제조 플랫폼 기술의 중심지로 집중 육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77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비알티시스템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우측_다셀
슬라이드코리아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동신테크노
서브광고_반도하이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