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4-14 18:18:01
기사수정

[기계신문] 전라남도는 16일 전남도청에서 자동차부품기업, 대학 관계자들과 함께 자동차 디자인 및 소프트웨어 활용 등 관련 교과 신설을 위한 ‘전남 자동차부품기업 육성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는 지난 3월 전라남도가 자동차부품기업과의 간담회에서 기업이 디자인 분야 등 고급인력 확보의 어려움을 호소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목포대학교 산업협력단장인 이상찬 교수와 모헤닉 모터스 등 전남지역 5개 자동차 부품기업이 참석해 기업이 원하는 인력 양성 방안과 자동차 디자인, 소프트웨어 활용 교과 신설 등을 논의한다.


전라남도는 지난 2016년부터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 옆에 ‘전남 자동차 고성능 핵심기술연구센터’를 설립해 차부품 기술개발, 장비 구축, 사업화 지원 등 자동차부품기업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왔다.


올해는 산업위기지역 미래형 전기차 핵심부품 기술개발사업과 맞춤형 기업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미래 레저형 친환경자동차 지원시스템 구축, 영암국제자동차경주장 주변 태양광 발전을 활용한 수소차 실증인프라 구축 등 신규 사업도 발굴하고 있다.


지영배 전라남도 기업도시담당관은 “이번 간담회가 대학에서 기업이 필요로 하는 전문기술인력을 양성해 적기에 공급함으로써 기업의 고용 수요를 충족시키고 활력을 제고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77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