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4-15 15:09:08
기사수정

[기계신문] 방위사업청은 국내 기술로 개발한 정밀접근레이더(PAR, Precision Approach Radar)를 지난 3월말 공군 1전투비행단에 첫 실전 배치했다고 밝혔다. 정밀접근레이더는 2012년 11월부터 정부와 LIG넥스원이 약 200억 원을 공동 투자해 2015년 말 연구개발에 성공했다.


정밀접근레이더는 공항 관제구역 내 운항항공기에 대한 착륙관제 임무를 수행하는 레이더다. 활주로 방향 20 노티칼마일(NM, 약 36Km)까지 유도된 항공기를 활주로까지 관제사가 조종사에게 유도·조언해주고, 조종사는 관제사의 조언을 받아 항공기를 활주로에 착륙시킨다.


특히 악천후 및 항공기 계기착륙장치 이상시 활주로에 접근하는 항공기에게 최적의 정보를 제공하여 안전한 착륙을 유도하는 역할을 한다.



▲ 정밀접근레이더는 2012년 11월부터 정부와 LIG넥스원이 약 200억 원을 공동 투자해 2015년 말 연구개발에 성공했다.



기존 장비는 한 개의 레이더 빔 송신기로 구성되어 있어 고장 시 사용이 불가능했으나, 이번에 개발한 정밀접근레이더는 수십 개의 반도체 송신기로 구성되어 있어 일부가 고장나더라도 장비운용이 가능하다.


국내 개발로 정비지원도 용이해졌다. 기존 장비는 해외 구매품으로 정비를 위한 수리부속 조달에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었다. 하지만 국내 개발을 통해 안정적이고 신속한 수리부속 조달 및 정비지원이 가능해 장비의 운용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정밀접근레이더는 2023년까지 주요 군 공항에 순차적으로 배치될 예정"이라며 "전 세계 공항에 사용되는 장비로 향후 중남미, 아시아, 아프리카 및 동유럽 국가 등에 수출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손우재 기자 sonwj@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78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