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5-03 14:11:45
기사수정


▲ 삼성전자가 보유하고는 있지만 활용하지 않고 있는 기술을 중소·중견기업에 개방한다.



[기계신문]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삼성전자의 미활용기술을 중소·중견기업에 무상이전하는 기술나눔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기술나눔은 대기업·공공연구소가 보유한 미활용기술을 활용해 신산업에 도전하려는 중소·중견기업의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5회에 걸쳐 기술나눔을 통해 기술을 제공했는데, 이번에 개방되는 기술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공기청정 시스템 기술과, 4차 산업혁명 이슈에 대응하기위한 IoT 로봇청소기 기술 등을 포함하여 총 992건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기술나눔 대상에 중소·중견기업 외에 스타트업까지 포함시켰다.



▲ 삼성전자 나눔기술 분야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기술이전을 받고자 하는 기업이 보다 쉽게 기술을 이해할 수 있도록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5월 9일(목)과 16일(목) 기술설명회를 두 차례 개최하여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기술설명회에서는 개방대상 기술에 대한 분석 결과, 관련 기술분야의 시장동향에 대해 설명하고, 삼성전자 담당자와의 1:1 상담도 진행할 수 있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오는 5월 29일까지 기술이전을 원하는 기업의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자세한 기술목록과 세부사항은 KIAT 홈페이지 내 사업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삼성전자 제공기술 예시



한편,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기술나눔을 통해 이전된 기술이 중소·중견기업의 실제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후속 지원에도 힘쓰고 있다.


기술나눔으로 기술을 이전받은 기업에는 후속 상용화 개발을 지원하는 ‘R&D 재발견 프로젝트’를 비롯하여, 저리융자 지원하는 ‘사업화전담은행’ 등 산업통상자원부의 다양한 사업화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신청 자격을 부여한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 관계자는 "올해에는 기술나눔 이전기업을 대상으로 전문가 기술지도 및 기술사업화 컨설팅 서비스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93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에프이지텍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대성지티
서브우측_청도기공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