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5-13 10:49:31
기사수정

[기계신문] 저울, 주유기 등 계량기의 불법·부정 사용을 방지하고, '평', '인치' 등 비법정단위를 상거래에 사용하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소비자가 직접 올바른 상거래 문화를 만들어가는 "2019년도 계량소비자감시원 활동"을 오늘부터 본격 시작한다.


이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평소 올바른 계량에 관심을 갖고 있는 전국 22개 지역 소비자 200명을 계량소비자감시원으로 위촉하였다.



▲ 2019년 계량소비자감시원 지역별 위촉 현황



올해 소비자감시원은 전통시장, 대형마트에서 사용하고 있는 저울을 집중 점검하여 저울에 대한 소비자 불신을 없애고, 부동산 거래 시 소비자에게 혼란을 주고 있는 “평”과 전자제품 판매점의 “인치", "평"의 사용을 자제해 줄 것도 계도한다.


저울 집중 점검에서는 정기검사를 받지 않고 저울을 사용하는지 확인하는 것은 물론, 추석 명절 전 전통시장과 생활주변 상가를 중심으로 지자체와 관계기관 합동 점검도 지원할 계획이다.



▲ 연도별 부동산중개소 법정단위 사용률 변화 * ‘15년 : 69.9% ⇨ ‘16년 : 75.0% ⇨ ‘17년 : 77.6% ⇨ ‘18년 : 78.6%



또한, 올바른 단위 사용 문화 정착을 위하여 올해에는 부동산중개업소 직접 방문 계도 외에도 부동산 온라인 플랫폼에 대해서도 모니터링하고, 소비자의 최접점에 있는 서울 및 6개 광역시 전자제품 판매점을 대상으로 TV, 컴퓨터, 에어컨, 공기청정기 판매 시 "평" 또는 "인치" 대신 법정단위를 사용하도록 지도, 점검한다.


또한, 법정단위 대국민 인지도 조사에서는 길이, 부피, 질량 분야에서는 법정단위를 사용하고 있으나, 넓이 분야에서는 18.3%가 “평” 등 비법정단위를 여전히 사용되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감시원의 집중적인 홍보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 국민들의 생활 속 법정단위 사용 현황



이번 조사에서는 소비자들은 법정단위를 ‘언론보도’(59.8%), ‘교육기관’ (15.6%), ‘인터넷’(8.9%) 등을 통해 알게 되는 것으로 조사되었고, 특히 10대 청소년의 경우 SNS 중심 홍보가 효과적인 것으로 조사됨에 따라 국가기술표준원에서는 법정단위에 대한 연령대별 맞춤형 홍보를 진행할 계획이다.



▲ 연령대별 법정단위 인지도 * 국가기술표준원, 국내거주 만14세에서 59세 이하 남녀 2000명 온라인조사, 2017년



국가기술표준원 관계자는 “계량질서의 확립은 소비자와 소상공인 보호뿐만 아니라 공정경제 질서 확립의 기초”라고 강조하면서 “향후 소비자감시원 활동영역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599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에버트란
서브우측_한샘디지텍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다솜머신
서브우측_효성엔지니어링
서브우측_태화우레탄
서브광고_희조산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