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5-14 15:17:56
기사수정


▲ 현대미포조선 야드전경



[기계신문]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주력산업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인 울산 동구의 현대미포조선을 방문하여 현장간담회를 개최하고 산업위기 조기 극복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울산 동구는 조선산업 불황으로 지역 내 대형 조선사인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과 관련 협력사들의 매출과 고용이 빠르게 감소하면서 경제 여건이 악화된 지역으로, 지난해 5월 29일 산업위기지역으로 1년간 지정되었으나, 경제 회복이 지연되어 지역의 자립기반 마련을 위해 올해 4월 23일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지정 기간을 2년 연장키로 결정한 바 있다.


5월 14일(화) 오후 2시 현대미포조선에서 개최된 간담회에는 송재호 균형위원장을 비롯하여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동구청장, 상공회의소회장,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현대중공업 부사장 등 조선 관련 기업대표 등이 참석하여 지역의 현안과 위기 극복방안 등 심도있는 논의가 진행되었다.


이날 울산시와 동구에서는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반영하여 산업위기지역 지정이 연장된 만큼 다양한 국가적 차원의 지원과 관심을 지속적으로 가져줄 것을 요청하였다. 특히 ‘재정지원 공공근로사업 국비지원’, ‘조선업종 특성을 고려한 장애인 고용률 완화’ 등 위기극복을 위한 울산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하였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송재호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정부는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산업위기지역의 조속한 회복을 위해 위기지역 지정 연장과 함께 추경 예산을 편성하였다”며 “균형위에서도 위기지역의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송 위원장은 석유화학제품운반선, 컨테이너운반선 등을 생산하는 현대미포조선 생산현장을 참석자들과 함께 둘러보면서 기업의 현안과 애로사항 등도 청취하였다.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01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한일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동성디에스엠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