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용해로·소결로·연마기 등 희소금속 가공 기계장비, 중앙아시아 수출 판로 열려 - ‘한-우즈벡 희소금속센터’에 국산장비 최초 납품 - 텅스텐, 몰디브덴 등 희소금속 자원 공급처 확대 기대
  • 기사등록 2019-06-03 14:36:44
기사수정


▲ 2019년 4월 우즈베키스탄 치르치크 지역에 설립된 ‘한-우즈벡 희소금속센터’ 전경



[기계신문] 자원부국 우즈베키스탄에 국내 중소·중견기업들이 희소금속 가공 및 소재화에 필요한 장비를 납품하게 돼 중앙아시아로 향하는 새로운 수출 판로가 열렸다.


올해 수출 품목은 용해로, 소결로, 연마기 등 17억 원 상당의 장비 27종과 4.3억 원 상당의 IT 종합정보공유 시스템이다. 해당 장비들은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양국이 우즈베키스탄 생산 희소금속 소재 개발을 위해 공동 설립한 ‘한-우즈벡 희소금속센터’에 최초 도입된다.


‘한-우즈벡 희소금속센터’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우즈베키스탄 국영기업 알말릭광업공사 주관으로 양국 정부 지원 하에 2019년 4월 우즈베키스탄 치르치크 지역에 설립한 연구시설이다.



▲ ‘한-우즈벡 희소금속센터’에 도입되는 펄스전기소결로



센터에는 약 20분 내에 나노 크기의 분말을 소결할 수 있는 펄스전기소결로를 비롯해 생산기술연구원에서 신뢰성이 검증된 우수한 국산 장비들이 설치된다. 또한 IT 종합정보공유 시스템이 구축돼 모든 데이터가 클라우드 서버에 저장·공유되고, 국내 연구진과의 실시간 화상회의도 지원해 국제 공동연구도 가능하다.


센터는 인천 송도에 위치한 생산기술연구원 한국희소금속산업기술센터를 벤치마킹해 설립됐다. 알말릭광업공사는 센터 구축에 필요한 부지 및 건물, 시설, 장비 등 현지 비용 일체를 자체 재원으로 부담해 센터를 건립했다.



▲ ‘한-우즈벡 희소금속센터’에 도입되는 가압소결로



생산기술연구원은 한국희소금속산업기술센터와 유사한 연구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현재 활용 중인 공정장비와 IT시스템의 도입·운영 방안을 기획하고 관련 인력 위탁교육을 지원했다.


이는 ODA(공적개발원조)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처럼 재원을 직접 제공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한국의 앞선 경험과 지식을 기반으로 대상국의 자발적 투자와 협력을 이끌어낸 새로운 형태의 지원 방식이다.


희소금속센터는 우즈베키스탄에 풍부하게 매장된 텅스텐, 몰리브덴과 같은 고융점 희소금속을 대상으로 광산에서 생산된 원료의 순도를 높이는 제련기술 고도화 연구에 먼저 착수했다. 이를 기반으로 향후 반도체, 전자부품, 초경공구에 활용할 수 있는 고부가가치 희소금속 소재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 ‘한-우즈벡 희소금속센터’에 도입되는 유도가열용해로



텅스텐은 드릴 등 고강도 절삭공구나 탱크·대포 등의 전략무기 제조에, 몰리브덴은 강화 합금 제작 등에 주로 활용돼 제조업 전반에 걸쳐 산업적 가치가 높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이성일 원장은 “미·중 무역분쟁 격화로 희토류를 비롯한 희소금속 자원의 무기화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대중국 자원 의존도를 낮추고 희소금속 공급처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우즈베키스탄은 텅스텐 매장량 세계 6위, 생산량 19위, 몰리브덴 매장량 10위, 생산량 12위에 해당하는 국가로, 희소금속센터 운영을 통해 희소금속 소재화 기술을 국산화하여 관련 산업을 현대화하고 생산성을 높이겠다는 구상이다.


한국은 2018년 기준 총 800만 톤, 9,500만 달러에 달하는 희소금속을 우즈베키스탄에서 수입하고 있다.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18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반도인더스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동성디에스엠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